한국예탁결제원 “2018년도 1분기 ELS 발행 금액은 23조4177억원”
한국예탁결제원 “2018년도 1분기 ELS 발행 금액은 23조4177억원”
  • 뉴스와이어
  • 승인 2018.04.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와이어)
한국예탁결제원이 2018년 1분기 ELS(ELB 포함) 발행 금액은 23조4177억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7년 4분기를 제외한 최근 4분기 중 최대 발행 규모로, 올해 들어 일부 해외 주요지수의 가격이 하락하면서 원금 손실(Knock-In) 구간에 진입할 확률이 감소함에 따라 투자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전 분기 대비 발행 금액이 14.4% 감소한 것은 전 분기에 사상 최대로 ELS가 발행된 데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경제·경영지표 등을 평가하는 데 있어 비교시점의 상황이 현재 상황과 너무 큰 차이가 나서 결과가 왜곡되는 현상

◇발행 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79.8.%, 사모발행이 20.2% 차지

발행 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18조6840억원, 사모발행은 4조7337억원으로 각각 전체 발행 금액의 79.8%, 20.2%를 차지했다.

공모발행은 비록 전 분기 대비 21.9% 감소하였지만 사상 최대로 발행된 2017년 4분기를 제외한 최근 4분기 중 최대 발행 규모다.

한편 사모발행은 전 분기 대비 38.0% 증가했다.

◇EURO STOXX 50과 HSCEI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전체 발행 금액의 57.2% 차지

EURO STOXX 50 지수와 HSCEI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각각 19조1726억원과 15조6554억원이 발행되어 전 분기 대비 각각 21.7%, 211.2% 증가하였다.

특히 HSCEI 지수 ELS는 2015년 폭락 이후 분기별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로 발행되어 HSCEI 지수에 대한 투자매력이 회복되고 있다고 보여진다.

한편 KOSPI 200 지수와 HSI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각각 9조1486억원, 1조985억원이 발행되어 전 분기 대비 각각 36.7%, 85.8%로 감소하였다.

◇상위 5개 증권사가 전체 발행 금액의 63.3% 차지

상위 5개 증권사의 총 발행 금액은 14조8156억원으로 전체 발행 금액 23조4177억원의 63.3%를 차지하였다.

증권사별 발행 규모는 NH투자증권이 3조1778억원을 발행하여 1위를 차지하였으며 뒤를 이어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이 각각 3조594억원과 2조9846억원을 발행했다.

◇2018년 1분기 ELS 상환 금액은 19조57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7.2% 감소

상환 유형별로는 조기상환이 16조1075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84.5%를 차지하였으며 만기상환과 중도상환은 각각 2조4520억원, 4978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 대비 각각 12.9%, 2.6%를 차지하였다.

상환 금액이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해외 주요 지수가 소폭으로 하락하여 일부 ELS가 조기상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조기상환이 연기된 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2018년 1분기발 ELS 미상환 발행 잔액은 59조5413억원으로 전 분기 말 대비 7.9% 증가

이는 올해 들어 해외 주요 지수 등이 소폭 하락함에 따라 발행은 증가한 반면, 조기상환은 감소한 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출처:한국예탁결제원
언론연락처: 한국예탁결제원 홍보부 이광진 02-3774-306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한국예탁결제원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