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소 제거하는 '이끼' 발견했다
독소 제거하는 '이끼' 발견했다
  • 박연수
  • 승인 2018.04.2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소를 제거합니다

이끼의 능력은 정말 놀랍습니다. 독일의 환경기술기업 '그린시티솔루션(Green city solution)'은 이끼를 이용해 이산화탄소와 오존가스,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벤치'를 만들었습니다. 이외에도 이끼는 '독'을 정화하는 능력이 있다고 합니다.

 

그린 시티 벤치. 그 와중에 노부부 시선 강탈. 출처: 그린시티솔루션
그린 시티 벤치. 그 와중에 노부부 시선 강탈. 출처: 그린시티솔루션

스웨덴이 원산지인 물에서 사는 이끼 완스토피아 플루이탄(Warnstorfia fluitans)이라는 이끼는 '비소'를 제거하는 능력이 있다고 합니다. 스톡홀름 대학교의 연구진의 연구 결과인데요. 이 연구는 에 게재됐습니다.

 

참고로 스웨덴의 지질 특성상 자연적으로 물에 비소가 많이 함유돼 있습니다. 특히 광산 지역에서 나오는 물은 비소 오염이 많다고 해요. 이 물은 농사를 짓거나 식수로 활용됩니다. 이 물을 먹고 자란 식물은 비소를 함유하고 그 식물을 사람들이 먹으면서 독소가 전파되는 거죠. 연구의 배경으로 이런 환경이 영향을 줬습니다.

 

나는 비소를 제거해. 출처: stockholm university
나는 비소를 제거해. 출처: stockholm university

연구진은 스웨덴에서 자라는 완스토피아 플루이탄이라는 이끼가 물 속의 비소 성분을 빠르게 흡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약 한 시간이면 물 속의 비소를 82%가량 정화해주는데요. 완스토피아 플루이탄이 정화한 물은 사람이 마셔도 해가 없다고 말했죠.

 

정화중입니다. 출처: 트위터 캡처
정화 중입니다. 출처: @deepsthlmuni 갈무리

이 발견은 친환경적으로 물에서 비소를 제거하는 방법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단지 하천 주변에 이 식물을 심으면 되기 때문에 시공도 간편합니다. 

 

연구를 이끈 식물학과 마리아 그레거(Maria Greger) 교수는 "이 식물에 기초한 습지 환경이 스웨덴 북부 광산 지역의 비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 저작권자 ⓒ 이웃집과학자 (http://www.astronomer.rock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