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대비‘비점오염원 관리주간’운영
장마철 대비‘비점오염원 관리주간’운영
  • 김해금
  • 승인 2018.06.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 장마·태풍 등 집중호우에 대비하여 6월 18일부터 30일까지 비점오염 줄이기 위한 비점오염원 관리주간 운영
◇ 환경보전협회 등 민‧관과 함께 지역별 다양한 맞춤형 홍보‧교육을 통한 소통 강화로 비점오염에 대한 국민 인식 제고

[환경공업신문]김해금 기자=환경부는 장마철 집중호우 및 태풍 등에 대비하여 6월 18일부터 30일까지를 ‘비점오염원 관리주간’으로 지정, 비점오염물질 발생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관리주간에는 비점오염물질 줄이기에 관한 라디오 캠페인, 인형극 및 구연동화 공연, 지역 마을주민 등이 참여하는 하천변 정화활동, 간담회 개최, 지자체별 도로 청소 등 다양한 홍보활동이 펼쳐진다.
또한,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등 시민단체와 함께 농촌·도시지역을 대상으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하여 생활속 비점오염물질 저감방법 등의 정보를 게재한다. 국민들의 댓글 작성 유도 등 양방향 소통으로 비점오염원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제고한다.

장마기간 중 비가 많이 내리는 우리나라 계절 특성상 빗물과 함께 하천으로 유입되는 비점오염물질은 하천 수질오염을 가중시킬 뿐만 아니라 여름철 녹조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2015년 기준으로 전국 수계(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섬진강)에 유입되는 총인(T-P)의 60%가 비점오염원에서 배출된다.
     ※ (전국 수계별 배출부하량 구성) (T-P) 비점오염원 60.4%, 점오염원 39.6%, (BOD) 비점오염원 53.6%, 점오염원 46.4%(국립환경과학원 2016년 전국오염원조사, ’15년 말 기준)
그간 환경부에서는 비점오염을 줄이기 위해 4대강 비점오염원관리 종합대책(’04), 제2차 비점오염원관리 종합대책(관계부처 합동, ’12~’20) 수립 등을 통해 비점오염원 관리기반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금년도에는 ‘비점오염원 관리주간’에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소통형 홍보로 범국민적인 비점오염 줄이기 동참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역점을 둔다.
또한, 비점오염원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관계 공무원 및 기업, 학계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비점오염원관리 워크숍(6. 28.~29., 제주)을 통해 비점오염원에 대한 정보교류·홍보‧교육 등을 강화한다.
송형근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장마·태풍 등 집중호우 시에 빗물과 함께 하천으로 흘러들어가는 비점오염을 정부만의 힘으로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라면서, “이번 ‘비점오염원 관리주간’을 통해 민·관이 함께 협치 체계(거버넌스)를 구축하는 등 비점오염원 줄이기에 대한 국민의 생활속 실천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