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와 물산업 동남아 공동진출 및 기후변화 대응 협력 합의
환경부,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와 물산업 동남아 공동진출 및 기후변화 대응 협력 합의
  • 김해금
  • 승인 2018.07.1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국제물주간 행사 참석계기 양자회담 및 양해각서 체결, 우리 물산업의 동남아 진출 교두보 마련
◇ 기후변화 장관회의에서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 등 기후변화 대응노력 소개

[환경공업신문=김해금 기자]  환경부는 지난 7월 1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호텔(Marinabaysands Hotel)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마사고스 줄키플리(Masagos Zulkifli)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 장관이 양자회담을 갖고 이어 7월 12일 물산업 및 기후변화 대응 협력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양자회담에서 물산업·기술, 기후변화 대응 등 협력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싱 환경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한다.
 양해각서는 양국 환경부간 물 산업·기술 협력, 기후변화·대기오염 대응,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등에 관한 협력사업 추진에 관한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양측은 양해각서 체결 후 6개월 내 협의 창구를 지정하여 협력사업 발굴 등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환경부는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행사기간 중 우리 참가기업, 아세안 회원국 정부대표 및 국제수자원협회 등의 참석 아래 ‘물산업포럼(Water Business Forum)’을 7월 11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국제물주간’은 세계 3대 국제물행사* 중 하나로 7월 8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며, 전 세계 물 분야 정부부처 및 산업 관계자들이 참여하여 기술홍보 및 물 관련 신사업을 발굴하는 행사다.
 특히, 물산업포럼에서는 우리나라의 수질오염 정화 등 물관리 기술과 경험을 소개하고, 동남아국가 등우리 물 산업의 개도국 진출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한국물포럼, 기업 등 관계자들과 7월 11일 간담회를 가지며, 우리 물 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의견을 듣고 정부차원의 지원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김은경 장관은 이번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7월 10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기후변화 아세안 확대장관회의’에서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 등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소개한다.
 또한, 다른 참가국들과 국제적 기후변화 대응노력 및 제24차 기후협약 당사국총회(‘18.12.3~12.14, 폴란드 카토비체)에 대비한 파리협정 세부이행체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김은경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우리나라 물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하고, 아세안회원국 등 참가국들과 기후변화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하여 파리협정 후속 이행체계 마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