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과 함께 해법 찾으며 금강 백제보 완전개방 추진
지역과 함께 해법 찾으며 금강 백제보 완전개방 추진
  • 김해금
  • 승인 2018.10.0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공업신문]김해금 기자=환경부는 지난 9월 11일 ‘금강의 자연성 회복을 위한 백제보 개방 추진 업무협력 협약서(이하 협약서)‘를 체결한 이후 지역과 협력하여 보 개방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제보 수위는 9월 11일부터 EL.3.5m에서 단계적으로 내려가기 시작하여 9월 13일 EL.2.7m에 도달했다.
 환경부는 지역농민이 요청한 백제보 인근 지점 2개소에 대한 지하수위 추가 측정을 지난 8월 30일부터 시작하였다.

기존 16개 지점의 지하수 수위는 금강유역환경청, 부여군, 수자원공사가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주요 4개 지점의 정보는 매일 지역농민에게 문자 메시지로 전송되고 있다.
 9월 14일 이후 백제보 인근 120여 가구 중 지하수 부족 7건이 제기되었으며, 미리 마련해 둔 대책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부여군․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지하수 펌프 교체 등을 통해 2건을 해결했다.
 나머지 5건 해결을 위해 9월 28일 농민대책위, 전문가 등과 논의한 결과, 민원발생 지역에 조속히 중형 공동관정을 설치하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당초 백제보는 9월 21일부터 수위를 내려 10월 초 완전개방(EL.1.4m)될 예정이었으나, 중형 공동관정이 설치될 때 까지는 현재 수위(EL2.7m)를 유지하기로 환경부와 지역 농민이 협의하였다.
 백제보는 중형 공동관정이 설치된 날부터 수위가 내려져 10월 중순경 완전 개방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보는 완전개방 중, 공주보는 “백제문화제” 기간 동안 일시적으로 수위 상승시켰으나 축제 종료 이후 재개방하여 ‘18.9.30일경 완전개방 예상한다.
 환경부는 백제보 완전개방 이후에도 지하수 이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것이며, 수막재배가 시작되는 11월부터 백제보 수위를 회복시킬 예정이다.
 홍정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앞으로도 지역과 적극 소통하고 협력하여 용수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를 취하면서 보를 개방할 것이다”라며,
 “백제보 완전개방으로 금강 수계의 보가 모두 개방되면, 그 영향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평가하여 연말까지 금강의 3개 보 처리방안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엔비뉴스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envinews@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