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보 지하수 대체관정 이용시 물부족 및 전기료 급증 없었다
공주보 지하수 대체관정 이용시 물부족 및 전기료 급증 없었다
  • 김해금
  • 승인 2021.08.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 지자체‧한전 등과 협조하여 현장조사 및 전기료 내역 조사
◇ 대체관정으로 인한 전기료 급증 사례 없고 지하수 이용에 지장 없음을 확인
◇ 조사 결과는 지역 주민에게 가구별로 방문하여 투명하게 설명

[환경공업신문=김해금 기자] 환경부는 금강 공주보 상류에 설치한 지하수 대체관정 27공에 대한 사용 현장과 전기료 부과내역을 조사한 결과, 대체관정으로 인한 전기료 급증과 물 부족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2019년 5월, 공주보 개방에 따른 물 이용 대책으로 지하수 이용 장애가 우려되는 공주시 쌍신동과 신관동의 일부 지역에 대체관정(10m 깊이 지하수를 끌어올리는 기존 관정을 대체) 27공을 설치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지역 주민들이 지난해(2020년) 전기료가 대체관정 설치 전에 비해 10배가 급증하고, 지하수가 나오지 않는 등 농사용 물이 부족하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에 환경부는 공주시와 함께 모든 대체관정 27공을 대상으로 양수량 측정, 이용자 면담 등 현장 조사(‘21.6.1~6.4)를 했고, 개인정보이용 동의를 얻은 25공*에 대해 한국전력으로부터 전기료 부과내역을 회신받아 분석했다.
   - 25공중 22공은 부과내역 확인, 3공은 명의·계량기 일련번호 불일치로 확인이 불가했다.

< 전기료 부과내역 확인 결과 >
 대체관정 설치(2019년 5월) 전·후인 2018년~2020년의 전기료를 비교하면 뚜렷한 급증 추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관정 이용 행태 변화(개별→공동사용), 연도별 지하수 이용량* 차이, 전기 사용지점 변경 등의 사유로 대체관정 설치 전후 요금을 단순 비교하기는 어려우나, 22공의 연간전기료 총액은 매년 500만 원 전후로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22공의 2018년도 연간전기료 총액 490만 7천 원과 비교했을 때, 2019년은 508만 4천 원으로 3.6%가 증가했고, 2020년에는 452만 8천원으로 오히려 7.7%가 감소했다.
 각 관정 별로 증감을 살펴보면, 2018년 대비 2019·2020년 요금이 증가하거나 감소한 경우가 섞여 있어, 대체관정으로 인해 요금이 급증한다는 사실은 확인할 수 없었다.
 다만, 대체관정 설치 후인 2019년~2020년을 비교하면 1공(A관정)에서 전기료가 약 2배 이상 급증했으나 대체관정 때문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관정의 전기사용량을 지하수 사용량이 비슷한 다른 관정 2공(B‧C관정)과 비교한 결과, 지하수 사용량에 비해 2020년 전기사용량(8,154kWh)이 비정상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해당 관정을 벼농사 기간(최대 6개월) 내내 지하수 관정 전기모터를 쉬지 않고 가동한다고 가정해도 얻을 수 없는 수치이며, 관계기관(한국전력, 전기안전공사)은 전기사용량을 증가시킨 다른 요인*이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관계기관은 A관정의 전기사용량을 증가시킨 다른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누전 등 전력·전기계통 문제를 추가 검사(6월 말~7월)했으나 특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환경부는 관정 이용자, 관계기관과 협의(7월)하여 대체관정용 별도 계량기를 새로 설치(8월)했고, 전기사용량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

< 관정별 양수량 확인 결과 >
 전체 관정 중 22공*에 대한 양수량 조사 결과 양수는 평균 172m3/일(최소 123m3/일에서 최대 208m3/일) 수준으로 지하수 사용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체관정 설치 이후(2019년 5월∼) 현재까지 환경부(금강유역환경청)로 접수된 지하수 물 부족 민원은 없었고 동파, 누전차단기 교체 등 단순 민원은 2건으로 나타났다. 

< 조치 상황 >
 환경부는 이달 중순부터 지하수를 이용하는 30여 가구를 각각 방문하여 해당 주민들에게 이번 조사 결과를 직접 설명하고 있다.
  박미자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단장은 “지하수 대체관정과 양수장 항구대책 추진 등 공주보 지역의 농업용수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지하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농민들과 보를 개방해도 물 이용에 문제가 없다는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