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바이오가스화시설 현장 점검
환경부 장관, 바이오가스화시설 현장 점검
  • 김해금
  • 승인 2021.10.29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기성폐자원(음식물폐기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 등)을 활용한 바이오가스 생산‧이용으로 탄소중립 및 메탄 감축 선도 -

[환경공업신문=김해금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10월 28일 오전 충남 서산시에 소재한 통합 바이오가스화시설을 방문해 음식물폐기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 분뇨 등 유기성폐자원이 바이오가스로 생산‧이용되는 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바이오가스화시설을 직접 점검하고, 유기성폐자원을 퇴비나 사료로 재활용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바이오가스 생산을 늘려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순환경제의 길로 전환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방문 시설은 서산시에서 발생하는 유기성폐자원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2017년 말부터 약 3년간 총 470억 원(국비 330억원)이 투자되어, 2020년 8월부터 가동되고 있다.

 이곳 시설의 특징은 종전에 개별 처리시설에서 처리되던 음식물폐기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 분뇨를 하나의 시설로 모아 통합 처리(2020년 기준, 총 4만 626톤* 처리)한다는 점이다.
    * 음식물 6,065톤, 하수슬러지 14,806톤, 가축분뇨 12,692톤, 분뇨 7,063톤
 상호보완 특성이 있는 둘 이상의 유기성폐자원이 병합 처리되는 공정 적용을 통해 바이오가스 생산성이 높아지고, 규모의 경제 효과로 시설 설치‧운영비가 절감되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이곳 시설은 바이오가스(2020년 기준, 1,092천S㎥/년)의 44.3%를 한국전력공사에 판매하고, 49.1%는 바이오가스 생산설비 등 시설 유지에 활용하여 액화천연가스(LNG) 등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있으며, 유기성폐자원에서 연간 468톤의 메탄을 회수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환경부는 내년에 신규로 음식물폐기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를 통합 처리하는 바이오가스화시설 8곳*을 설치하기 위해 국고 총 562억 원을 지원하여 바이오가스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 광주광역시, 남양주시, 임실군, 상주시, 창원시 등 5곳은 2022년부터 설계 등 시설 설치에 착수하며, 나머지 3곳은 2022년 초에 대상 선정 예정
 구체적으로 광주광역시, 남양주시 등의 바이오가스화시설은 음식물폐기물에 하수찌꺼기 등을 혼합하는 시설이고, 임실군과 상주시의 바이오가스화시설은 가축분뇨에 음폐수 등을 섞으며, 창원시의 바이오가스화시설은 하수찌꺼기에 음폐수를 통합 처리한다.
 한편, 한정애 장관은 취임 직후부터 민간전문가 전담반(TF) 논의 등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행보를 이어왔다. 국회에서도 바이오가스의 체계적 생산‧이용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올해 상반기부터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의 생산 및 이용 촉진법(제정안)*’이 발의됐다.
    * 송옥주의원안 ’21.6.30., 임이자의원안 ’21.9.1.

  이에 환경부도 통합 바이오가스화시설을 대폭 확충해 나갈 예정이며, 그동안 에너지화하지 않던 동‧식물성 잔재 폐기물 등과 음식물폐기물을 통합하여 바이오가스 양산을 실증하는 신규 연구개발(R&D)*도 추진할 계획이다.
    * 실증 플랜트(80톤/일) 포함 480억원(국고 336억원) 규모 연구 예정(’22~’26년)
 한정애 장관은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는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잠재력뿐만 아니라 수소 전환까지 가능하여 2050년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확대해야 한다”라며,
 “국내 산업 및 기술 역량을 토대로 완성되고 효과성이 확인된 서산시 통합 바이오가스화시설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