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 환경부와 자원순환 국제 심포지엄 공동개최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 환경부와 자원순환 국제 심포지엄 공동개최
  • 김해금
  • 승인 2022.11.0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공업신문=김해금 기자]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학회장 김재영)가 11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제2회 전기·전자제품 및 자동차 자원순환 국제심포지엄(ISEE)’을 환경부와 공동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는 자원순환분야 국내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로 꼽힌다.

ISEE(International Symposium on Electric Waste and End-of-Life Vehicle)는 한국이 전기·전자 제품과 자동차의 폐기와 선순환 문제에 있어 주도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자 마련한 국제 심포지엄이다. 지난 2019년 제1회 행사(제주도)에 이어 3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행사 둘째날인 3일에는 김재영 학회장의 개회선언 후 한화진 환경부 장관과 이학영 국회의원(환경노동위원회), 칼로스 마틴 노벨라(Carlos Martin-Novella) 바젤협약(Basel Convention) 사무부총장이 특별 축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기조연설에는 주식회사 영풍의 이강인 사장과 칼로스 마틴 노벨라 바젤협약 사무부총장, 에반겔로스 기다라코스(Evangelos Gidarakos) 국제폐기물연구단 의장이 강연자로 나선다.

오후에는 3개의 특별 세션과 바젤포럼, 5개의 일반 세션으로 구성될 예정인데, 플라스틱과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의 순환경제에 대한 깊이 있고,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별 세션의 개별 주제는 ‘플라스틱’, ‘전기자동차 배터리’, ‘폐자원에너지’로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서울시가 각각 세션의 공동주최자로 논의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한국바젤포럼과 국립환경과학원이 공동 주최하는 ‘바젤포럼(Basel Forum)’에서는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홍콩, 인도 등의 아시아 지역 전문가를 중심으로 전 세계적인 폐기물의 국가간 이동과 자원순환에 대한 각국의 노력과 국제적 연대를 모색한다.

이밖에도 e순환거버넌스가 주관하는 전기·전자장비 폐기물처리 지침과 ELV Management를 비롯해 리싸이클링 기술, 산업페기물, 폐기물에너지, 제품전과정평가 등 다양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행사 마지막날인 4일에는 기조연설에서 ISEE의 창립자인 이승희 경기대학교 교수(한국바젤포럼 대표)를 비롯해 파스칼 레로이(Pascal Leroy) WEEE Forum 사무총장, 이진휘 칭화대(Tsinghua University) 교수, 미국 포드사의 김형철 박사가 차례로 나서 연구 성과를 공유한다.

이번 행사는 17개국 총 120여명의 국내외 전문가(해외 30여명)가 발표자로 참여하며, 현장과 온라인 발표(영어)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차기 3회 행사는 2년 후,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개최지역은 아직 미정이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