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우리나라 기온 0.5도 이상 높아질 듯"
"올해 우리나라 기온 0.5도 이상 높아질 듯"
  • 관리자
  • 승인 2007.02.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집중호우ㆍ초대형 태풍ㆍ열대야…이상기온 가능성
"겨울 한달 가량 짧아졌고 황사일수 늘어나"

이만기 기상청장은 8일 "올해 우리나라 기온은 평년보다 0.5도 이상 높고 이상 기온현상이 많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이날 정책브리핑을 통해 "영국 기상청은 올해가 세계적으로 가장 더운 한해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며 "우리나라의 경우도 올해 기온이 평년치인 12.4도보다 0.5도 이상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겨울철 기간이 80년전에 비해 한달 가량 짧아졌고 100년 후에는 15일 단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앞으로 이상기온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며 "황사발생 일수는 서울의 경우 80년대 3.9일, 90년대 7.7일, 2000년이후 12.8일 등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그 강도도 세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최근 올해 황사가 평년(전국평균 3.6일)보다 많이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이 청장은 "하루 80mm 이상 집중호우 발생빈도의 경우 1954∼1963년 연평균치는 23.5일이었는데 1996∼2005년에는 36.7일로 크게 증가했다"며 "여름철 열대야 발생 일수는 1920년대 2.3일에서 2000년 이후 9.4일로 크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초대형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실제로 재산피해를 4조원이상 냈던 태풍 모두가 최근 5년간 집중됐다"고 강조했다.

이 청장은 "가뭄이 심해질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는 반면 서리 및 냉해 피해는 감소하고 있다"며 "서리 발생일수는 80년전에 비해 20일 가량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이상 기상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근거로 ▲ 겨울철 한파 감소 및 대설 강도 확대 ▲ 봄철 황사 빈발과 가뭄 가능성 증가 ▲ 여름철 집중호우 강도 심화와 열대야 등 폭염 발생 증가 ▲ 가을철 초대형 태풍 피해 가능성 증가와 서리 및 냉해 감소 등을 들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제공 : 연합뉴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