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시화호 '알락해오라기' 출현
경기 시화호 '알락해오라기' 출현
  • 관리자
  • 승인 2007.02.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적인 희귀조류인 `알락해오라기'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철새도래지인 경기도 시화호에 나타났다.

한국수자원공사 시화호환경연구소 김호준(41) 박사는 19일 "시화호 갈대습지공원에서 국제적인 보호를 받고 있는 알락해오라기(백로과) 1마리를 관찰했으며 이를 사진에 담았다"고 밝혔다.

알락해오라기는 세계적으로 10만~15만마리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국제적인 희귀조류로 세계자연보호연맹(IUCN: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 and Natural Resources)의 적색목록에 등록되어 보호받고 있다.

이 새는 시베리아 중남부와 만주 등지에서 번식하고 겨울철에 중국과 일본 남부, 인도 등에서 월동하는 철새로 몸길이 66∼76㎝에 온 몸이 누런 갈색이며 흑색에 가까운 갈색의 세로무늬가 있다.

시화호 갈대습지는 시화호로 유입되는 하천물을 정화하기 위해 수자원공사가 300여억원을 들여 2002년 5월 조성한 국내 최대규모의 인공습지(103만7천500㎡)로, 다양한 종류의 철새와 고라니 등 야생동물이 살고 있다.

김 박사는 이와 함께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보호되는 물수리 1마리도 관찰했으나 카메라에 담진 못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겨울철새인 물수리는 몸 길이 60㎝ 정도로 주로 호수나 해안 등지에서 서식하며 정지비행을 하면서 먹잇감을 발견하면 급강하해 낚아 채는 뛰어난 사냥능력을 지니고 있다.

물수리는 유라시아와 시베리아 등지에서 번식하거나 겨울을 나며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낙동강 하구나 제주도 해안 등에서 월동한다.

김 박사는 "알락해오라기는 1960년대 초까지 경기 이남의 습지나 갈대밭에서 드물게 관찰되다 1970년대부터는 우리나라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던 겨울철새로 시화호 갈대습지공원 조성 후 매년 2∼3개체가 확인되고 있으며 올해는 이곳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제공 : 연합뉴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