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재생에너지로 대기질 개선
서울시 신.재생에너지로 대기질 개선
  • 관리자
  • 승인 2007.02.2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22일 발표한 '맑은 서울 2010 특별대책'은 서울의 대기질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후 경유차량'의 운행을 제한하고 신.재생 에너지 보급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농도를 현재의 60㎍/㎥에서 2010년까지 선진국 수준인 46㎍/㎥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대기질 개선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대책에는 그동안 서울시가 소홀히 해온 신.재생에너지 보급대책이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맑은 서울 대책'는 서울시 직원뿐만 아니라 관련분야 교수.연구원, 시민단체 및 언론계 인사 등이 참여하고 있는 '맑은서울 시민위원회'의 주도로 마련된 것이며, 위원회는 앞으로 추진성과에 대한 모니터링도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노후.대형 경유차가 '1차 타깃' = 서울시는 대기질 정책의 '1차 타깃'을 미세먼지 발생의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경유차'로 정하고 강도높은 '저공해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실제로 스웨덴 스톡홀름의 경우 이 정책으로 4년 만에 미세먼지를 40% 줄였고 일본 도쿄도 미세먼지를 40㎍/㎥(2000년)에서 29㎍/㎥(2005년)로 낮췄다는 게 서울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대형 경유차의 매연 발생량이 소형보다 13.6배, 노후차가 신차보다 5.8배 많아 노후.대형 경유차를 주요 공략대상으로 삼았다고 서울시 관계자는 전했다.

우선 올 7월부터 3.5t 이상, 차령 7년 이상인 경유차(3만 대)부터 DPF(매연여과장치).DOC(산화촉매장치) 등의 매연저감장치 부착이 의무화된다.

2008년까지 저감장치를 부착토록 하되 2009년 이후로는 수도권 대기관리권역(서울, 옹진군 제외한 인천 전 지역, 성남.고양.수원.평택.의정부.김포 등 경기도 24개 시)에서의 운행이 금지된다.

2009년부터는 2.5∼3.5t 규모인 7년 이상된 경유차(12만 대)로 의무화 대상이 확대되고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2011년부터 운행이 제한된다.

시는 비의무화 대상 경유차도 자발적으로 동참하도록 유도해 모두 22만 대를 저공해화할 계획이다.

또 지금은 저감장치 부착 대상에서 빠져있는 레미콘, 덤프트럭 등 건설장비 1만3천 대에 대해서도 전용 저감장치를 개발해 2009년부터 부착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 석유.석탄 등 1차 에너지 대비 신.재생에너지 이용률을 0.6%(2006년)에서 2%(2010년)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는 고작 4개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의 폐기물에너지, 물재생센터(하수처리장)의 바이오에너지 정도를 쓰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앞으로 공공기관 신.증축 때 공사비의 5% 이상을 태양열.태양광.지열.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에 투자토록 의무화하고 서울시 신청사에도 이런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

이와 함께 뉴타운 등 대규모 개발사업의 경우 설계 단계부터 친환경적으로 진행된다.

특히 도시환경정비(도심 재개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할 때 신.재생에너지 보급 기여도를 따져 용적률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미 풍력 발전, 매립지 가스 등을 이용하고 있는 월드컵공원 주변에 발전설비를 포함한 신.재생에너지 랜드마크를 조성해 연구, 체험, 교육, 홍보에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공익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한 뒤 발전 수익금으로 에너지 빈곤층에게 전기료 등을 지원해주는 사업도 시민단체와 함께 벌이기로 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업무의 강화를 위해 산업국과 '맑은서울추진본부'(맑본)로 이원화돼 있던 에너지 업무를 '맑본'으로 통합해 4월 중 에너지정책담당관을 신설하고 신.재생에너지팀도 만들기로 했다.

이밖에 사업장 배출허용총량제가 7월부터 CJ 김포공장, 노원 열병합발전소 등 8개 시설에서 시행되며, 먼지 발생 공사장에 대한 관리도 강화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제공 : 연합뉴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