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동남아 통신케이블시장 점령 나섰다
LS전선, 동남아 통신케이블시장 점령 나섰다
  • 관리자
  • 승인 2007.04.0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베트남 등에 3,200만弗 규모의 통신케이블 프로젝트 수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위한 교두보 확보


LS전선(대표 구자열)은 최근 태국에 2,200만弗, 베트남에 1,000만弗 등 총 3,200만弗 규모의 통신용 광케이블 및 동축케이블(RF Feeder Cable: 무선기지국용 통신케이블) 수주에 성공하였으며, 오는4월부터 본격적인 공급에 들어간다.


이번 수주는 태국 제2 무선 통신회사인 DTAC社와 베트남의 최대 무선통신회사인 VIETTEL 등이 발주한 것으로 프리즈미안(Prysmian)을 비롯 현지 로컬기업들과의 경쟁을 통해 LS전선이 Main Supplier로 최종 선정되었으며, 이 프로젝트는 2008년 말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LS전선은 태국과 베트남 전역에 걸친 통신 기간망의 최대 공급자로서 지위를 확보하였으며, 라오스,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통신케이블시장 선점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되었다.


또한 LS전선은 올해 완공예정인 호치민市 소재 베트남 제2공장을 동남아 및 서남아시아 통신시장 공략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기로 하고 마케팅을 적극 강화하고 있다.


한편 LS전선 김연수 상무(통신사업부장)는 “광통신케이블”은 ETL(Electric Test Laboratories: 美 전기시험연구소)로부터 신뢰성 및 안정성에 대한 인증을 획득하였고, “무선통신용 동축케이블”은 지난해 영국의 보다폰(Vodafone)사로부터 글로벌공급자인증을 획득한 바 있어 최근 통신사업부문의 해외시장공략이 탄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envinews@dreamwiz.com
<저작권자(c)환경공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