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 갯벌 고립 크게 증가..밀물 주의
서해안 갯벌 고립 크게 증가..밀물 주의
  • 관리자
  • 승인 2007.04.0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내 서해안 갯벌 지역에서 관광객들이 갑자기 들이닥친 밀물로 인해 고립되는 사고가 늘고 있다.

9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올들어 3월 말까지 대부도 부근 섬과 갯벌에서 밀물로 인해 섬과 바위에 고립됐다가 구조된 사람은 25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11명보다 배이상 증가했다.

이는 관광객들이 조수간만의 차가 큰 서해바다의 특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밀물과 썰물시간 등을 확인하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해경은 지난해 관내 갯벌에서 80여명의 고립자를 구조했으며 이들 사고의 대부분은 대부도 탄도항에서 10㎞거리 내에 있는 누에섬과 매바위에서 일어났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관광객들은 갯벌에 나가더라도 반드시 바닷물이 들어오기 30분 전에 빠져 나와야 한다"며 "최근 날씨가 점점 포근해지면서 관광객들이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제공 : 연합뉴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