姜 해양 "대단위 갯벌매립 제동걸겠다"
姜 해양 "대단위 갯벌매립 제동걸겠다"
  • 관리자
  • 승인 2007.07.0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징어 등 1∼2어종 총허용어획량제 시행

강무현 해양수산부 장관은 4일 "향후 갯벌에 대한 대단위 매립에는 어떤 식으로든 제동을 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주최로 열린 21세기 해양정책포럼 초청강연에서 "바다를 지키는 것은 우리 부처가 생긴 이유"라며 "새만금은 (갯벌매립을) 막지 못했지만, 장항산단은 막았듯 이제는 우리가 막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지금까지는 각 자치단체가 매립이 필요하다고 하면 수시로 중앙연안심의회를 열어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을 변경해줬었는데, 앞으로는 심의회를 1년에 한차례나 2차례로 정해 함부로 매립을 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미 FTA와 관련, "수산업은 한.미 FTA로 인한 수산물 가격하락과 어업인 소득감소 등으로 10년간 8천억원의 생산감소효과를 얻게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한.미 FTA로 인해 수산물 가격이 80% 이하로 떨어지면 현금으로 보전하고, 감척과 보상 등을 통해 다른 산업으로의 전환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2개 종류 정도의 수산직불제를 시행해본 뒤 확대하고, 근해어선 감척을 통한 근해 구조조정을 계속 추진하는 등 연근해 구조조정을 확대해 연근해어업이 적정어선 규모를 갖출 수 있도록 끌고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수산업의 미래에 대해 "중국에도 조만간 환경문제와 인건비문제가 생기고, 수산물 수요도 높아져 현재의 수산물 대량 생산능력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수산업을 영위하는 어업인의 생존권을 보장하고, 임기내 총허용어획량(TAC)제도를 오징어를 비롯한 1~2개 어종에 정착시켜 자원관리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우리나라가 향후 중국의 수산업 공급기지 역할을 할 때에 대비해 다각적 지원과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운항만 부문에 대해 "현재 부산항 신항의 물동량이 1천만TEU를 넘어섰다고 하지만, 실제 부가가치는 400만∼500만TEU 수준에도 못 미칠 것"이라며 "부가가치를 더 높일 수 있도록 비용경쟁력이 있는 배후부지를 조기 공급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부산항 신항의 경우 배후물류부지 완공시기를 2015년에서 2011년으로 앞당기고, 신항 부근의 그린벨트를 풀거나, 추가매립을 해서라도 배후부지를 더 확보하고 물류기업이 외국인을 더 많이 고용할 수 있도록 허용규모를 현재 50명에서 2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광양항도 재정으로 추가부지를 10만 평정도 매입해 조기에 완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해양부의 미래에 대해 "새 정부가 들어서면 행정 조직을 또 개편하자고 할텐데, 1996년 해양행정 일원화를 위해 만들어진 우리 부처는 통합.시너지 효과가 커 일본과 중국 등이 벤치마킹에 나설 정도"라며 "우리나라에도 세계적으로 앞서 나가는 게 있어야 하는데, 해양부를 설립한 것은 남들이 안한 것을 우리가 앞장서 이뤄 남들이 쫓아오고 있는 상황인 만큼 꼭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제공 : 연합뉴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