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지방이 뜨고 있다, 트랜스 지방 식품 무엇이 문제인가?
대체지방이 뜨고 있다, 트랜스 지방 식품 무엇이 문제인가?
  • 관리자
  • 승인 2007.10.1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랜스 지방이 몸에 좋지 않다고 하는데 왜 우리는 트랜스 지방 식품을 찾는 걸까?바삭바삭한 감자튀김, 부드러운 케이크, 고소한 팝콘. 이 모든 것이 트랜스 지방이 만들어낸 맛이다. 트랜스 지방이 없는 기름을 사용하면 이런 바삭바삭한 맛은 사라지고 눅눅해진다. 소비자들은 좀 더 맛있고 고소한 음식을 찾을 수밖에 없고, 기업에서는 많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 맛있게 만들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쉽게 맛을 돋울 수 있는 트랜스 지방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싼 가격에 맛있는 음식을 만들기 위해서 말이다. 하지만 이런 트랜스 지방이 함유된 식품은 우리 몸속에서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엄마들이 트랜스지방이 함유된 과자나 빵을 멀리하고 집에서 직접음식을 만들어 먹이기 위해 조리법을 배우기 시작했다.트랜스지방이 함유된 식품은 다소 광범위하다고 할 수 있기 때문에 트랜스 지방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 필요가 있다. 트랜스 지방이 무엇이며, 왜 나쁘다고 하는지 지금부터 알아보고자 한다.
트랜스 지방이 몸에 좋지 않다고 하는데 왜 우리는 트랜스 지방 식품을 찾는 걸까?바삭바삭한 감자튀김, 부드러운 케이크, 고소한 팝콘. 이 모든 것이 트랜스 지방이 만들어낸 맛이다. 트랜스 지방이 없는 기름을 사용하면 이런 바삭바삭한 맛은 사라지고 눅눅해진다. 소비자들은 좀 더 맛있고 고소한 음식을 찾을 수밖에 없고, 기업에서는 많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 맛있게 만들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쉽게 맛을 돋울 수 있는 트랜스 지방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싼 가격에 맛있는 음식을 만들기 위해서 말이다. 하지만 이런 트랜스 지방이 함유된 식품은 우리 몸속에서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엄마들이 트랜스지방이 함유된 과자나 빵을 멀리하고 집에서 직접음식을 만들어 먹이기 위해 조리법을 배우기 시작했다.트랜스지방이 함유된 식품은 다소 광범위하다고 할 수 있기 때문에 트랜스 지방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 필요가 있다. 트랜스 지방이 무엇이며, 왜 나쁘다고 하는지 지금부터 알아보고자 한다.

트랜스 지방이 몸에 좋지 않다고 하는데 왜 우리는 트랜스 지방 식품을 찾는 걸까?

바삭바삭한 감자튀김, 부드러운 케이크, 고소한 팝콘. 이 모든 것이 트랜스 지방이 만들어낸 맛이다. 트랜스 지방이 없는 기름을 사용하면 이런 바삭바삭한 맛은 사라지고 눅눅해진다.

소비자들은 좀 더 맛있고 고소한 음식을 찾을 수밖에 없고, 기업에서는 많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 맛있게 만들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쉽게 맛을 돋울 수 있는 트랜스 지방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싼 가격에 맛있는 음식을 만들기 위해서 말이다. 하지만 이런 트랜스 지방이 함유된 식품은 우리 몸속에서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엄마들이 트랜스지방이 함유된 과자나 빵을 멀리하고 집에서 직접음식을 만들어 먹이기 위해 조리법을 배우기 시작했다.

트랜스지방이 함유된 식품은 다소 광범위하다고 할 수 있기 때문에 트랜스 지방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 필요가 있다. 트랜스 지방이 무엇이며, 왜 나쁘다고 하는지 지금부터 알아보고자 한다.


트랜스 지방이란?


요즘 과자를 보면 ‘트랜스지방 0%’, ‘트랜스 지방을 함유하지 않았습니다’, 등 트랜스지방이 포함되어 있지 않음을 홍보용으로 사용하는 업체들이 많다.

그동안 많은 음식들에 사용되던 트랜스지방의 유해성이 언론을 통해 드러나면서 트랜스지방 사용제품들이 천대를 받기 시작했다. 이제는 기업의 생존을 위해서 트랜스지방을 꼭 빼야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트랜스 지방인가. 또 트랜스 지방의 의미는 무엇인가. 지방에는 포화지방과 불포화지방이 있다. 포화지방은 고체상태(동물성), 불포화지방은 액체상태(식물성)의 지방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고체상태의 지방은 우리 몸에 들어가서 혈관 벽에 붙어 혈관을 막아 동맥경화를 일으킬 수 있다. 포화지방은 심장병이나 비만, 혈관질환의 원인이 되며, 불포화 지방은 혈관에 유익하다고 알려져 왔다.

그렇다면 트랜스 지방은 무엇인가? 트랜스 지방산(trans fatty acid) 이라고 부르는데, 이 지방산은 액체상태의 식물성 기름을 고체ㆍ반고체 상태로 가공할 때 산패(酸敗-유지를 공기 속에 오래 방치했을 때 산성이 되어 불쾌한 냄새가 나고, 맛이 나빠지거나 빛깔이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를 억제할 목적으로 수소를 첨가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지방산을 말한다. 마가린이나 쇼트닝 같은 유지들이 트랜스 지방이라고 할 수 있다.


트랜스 지방을 사용한 식품들


마가린, 쇼트닝, 마요네즈소스, 파이, 냉동용 피자, 도넛, 케이크, 쿠키, 크래커, 전자레인지용 팝콘, 수프, 유제품, 어육제품 등에 많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체에 미치는 영향


트랜스지방을 많이 섭취하면 포화지방산과 같이 체중이 늘어나고, 해로운 콜레스테롤인 저밀도지단백질(LDL)이 많아져 심장병·동맥경화증 등을 일으킨다. 또 간암·위암·대장암·유방암·당뇨병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위험성 때문에 미국식품의약국(FDA)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는 트랜스지방산 함량 표시제를 의무화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으며, 그 유해성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들을 계속 발표하고 있다.


트랜스 지방 식품의 위기


롯데제과와 오리온 제과는 전제품에 트랜스 지방을 제로화 했다. 이와함께 전제품 포장에 트랜스 지방 함량을 표시하여 소비자가 보기 쉽게 했다.

롯데는 2004년부터 트랜스 지방 저감화를 추진해 왔는데, 계열사인 롯데삼강이 천안 신 공장에 1.300억원을 투자해 2년간 연구한 성과라고 한다. 그러나 트랜스 지방을 줄이면 바삭함이 덜하고 산패가 빨리 오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어려움이 많았다고 한다.

식약청은 2008년부터 트랜스 지방 함량을 3분의 1수준으로 줄인다는 감축 목표를 세웠다. 이와 함께 과자류와 유지류, 패스트푸드 등 235종의 가공식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트랜스 지방 함량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식품업체들이 자율적으로 트랜스 지방을 줄이도록 촉구하고 소비자 교육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대체지방의 인기

l대형마트의 경우(10월 10일 기준) 콩 식용유의 경우 가격이 1,800㎖에 4,100원인데 반해 카놀라유는 900㎖에 4,300원이고 올리브유는 900㎖에 10,480원 포도씨유는 900㎖에 8,150원이었다. 요즘에는 식용유의 대체기름으로 올리브유, 포토씨유 뿐 아니라 카놀라유, 베르톨리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지만 소비자들은 안심하고 먹을거리가 있다면 그것을 선호하는 추세다. 트랜스지방이나 기타 유전자변형식품에 대한 불안이 소비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기름을 찾게 만든 것 같다. 올리브유의 올레인산은 동맥경화 예방과 암 예방에 효과적이며 이탈리아의 역학조사에서 매일 올리브유를 이용하면 유방암과 폐암 예방 효과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요즘의 소비자들은 입에만 맛있는 음식이 아니라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싶어하는 까다로운 고객들이다.그래서 조금 비싸더라도 건강식품을 찾는다. 식품제조업체들이 이런 소비자들의 마음을 헤아려 좀더 건강하고 깨끗한 식품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
l대형마트의 경우(10월 10일 기준) 콩 식용유의 경우 가격이 1,800㎖에 4,100원인데 반해 카놀라유는 900㎖에 4,300원이고 올리브유는 900㎖에 10,480원 포도씨유는 900㎖에 8,150원이었다. 요즘에는 식용유의 대체기름으로 올리브유, 포토씨유 뿐 아니라 카놀라유, 베르톨리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지만 소비자들은 안심하고 먹을거리가 있다면 그것을 선호하는 추세다. 트랜스지방이나 기타 유전자변형식품에 대한 불안이 소비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기름을 찾게 만든 것 같다. 올리브유의 올레인산은 동맥경화 예방과 암 예방에 효과적이며 이탈리아의 역학조사에서 매일 올리브유를 이용하면 유방암과 폐암 예방 효과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요즘의 소비자들은 입에만 맛있는 음식이 아니라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싶어하는 까다로운 고객들이다.그래서 조금 비싸더라도 건강식품을 찾는다. 식품제조업체들이 이런 소비자들의 마음을 헤아려 좀더 건강하고 깨끗한 식품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


L대형마트의 경우(10월 10일 기준) 콩 식용유의 경우 가격이 1,800㎖에 4,100원인데 반해 카놀라유는 900㎖에 4,300원이고 올리브유는 900㎖에 10,480원 포도씨유는 900㎖에 8,150원이었다. 요즘에는 식용유의 대체기름으로 올리브유, 포토씨유 뿐 아니라 카놀라유, 베르톨리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싸지만 소비자들은 안심하고 먹을거리가 있다면 그것을 선호하는 추세다. 트랜스지방이나 기타 유전자변형식품에 대한 불안이 소비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기름을 찾게 만든 것 같다. 올리브유의 올레인산은 동맥경화 예방과 암 예방에 효과적이며 이탈리아의 역학조사에서 매일 올리브유를 이용하면 유방암과 폐암 예방 효과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요즘의 소비자들은 입에만 맛있는 음식이 아니라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싶어하는 까다로운 고객들이다.

그래서 조금 비싸더라도 건강식품을 찾는다. 식품제조업체들이 이런 소비자들의 마음을 헤아려 좀더 건강하고 깨끗한 식품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

▲ 팝 콘 : 일반 팝콘제품(왼쪽)과 ‘트랜스 지방산에 안전한 팝콘’이라고 표기한 팝콘
▲ 팝 콘 : 일반 팝콘제품(왼쪽)과 ‘트랜스 지방산에 안전한 팝콘’이라고 표기한 팝콘

▲ 팝 콘 : 일반 팝콘제품(왼쪽)과 ‘트랜스 지방산에 안전한 팝콘’이라고 표기한 팝콘

▲ 과 자 류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무색소 그린제품, 유기농, 팽창제·보존제·msg無첨가, 안전한 식품 등의 표기를 볼 수 있다. 안전한 음식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의 구매욕구를 자극시키는 문구들이다.
▲ 과 자 류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무색소 그린제품, 유기농, 팽창제·보존제·msg無첨가, 안전한 식품 등의 표기를 볼 수 있다. 안전한 음식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의 구매욕구를 자극시키는 문구들이다.

▲ 과 자 류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무색소 그린제품, 유기농, 팽창제·보존제·MSG無첨가, 안전한 식품 등의 표기를 볼 수 있다. 안전한 음식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의 구매욕구를 자극시키는 문구들이다.

Tip! Tip!
·마가린 (margarine)

천연 버터의 대용품으로 만든 지방성 식품. 정제된 동식물성 기름과 경화유를 적당한 비율로 배합하고 유화제 ·향료 ·색소 ·소금물 또는 발효유를 가해 잘 섞고 유화시켜서 버터 상태로 만든다. 인조버터라고도 한다.

마가린은 프랑스의 나폴레옹 3세가 버터 대용품을 모집한 결과 화학자 H.메주무리에가 고안해 1873년 영국 ·프랑스의 특허를 얻은 데에서 비롯된다. 과거에는 생선기름 또는 고래기름의 경화유를 사용했으나 오늘날에는 식물성기름이 많이 사용되고, 발효유를 가해 풍미를 조절하거나 비타민 A ·D를 강화해 영양적으로도 우수한 제품을 얻게 됨으로써 용도에 따라서 천연버터보다 많은 장점을 가지게 됐다. 따라서 마가린의 수요가 늘어나고, 생산량도 버터를 능가하며 가격도 싸다. 저온에서 잘 퍼지는 소프트형은 지방 중에서 식물성기름이 많고, 필수지방산인 리놀레산을 많이 넣은 것도 있다.


·쇼트닝 (Shortening)

지방질이 100%로서 제과·제빵 등의 식품가공용 원료로 사용되는 반고체상태의 가소성(可塑性) 유지제품이다. 식물성 기름뿐만 아니라 동물성 기름을 포함한 여러 경화유가 사용된다. 원료는 특히 잘 정제된 것이라야 한다.

용도는 제과·제빵용 이외에 튀김·아이스크림·햄·소시지 등에도 사용된다. 특징은 비스킷·쿠키 등을 제조할 때 제품이 푸석푸석하고 잘 부서지도록 하는 쇼트닝성과 빵 반죽이나 버터크림 제조 시 공기를 잘 부착시키도록 하는 크림성 등이다. 쇼트닝 오일이라고도 한다. 마가린과 같은 에멀션 상태는 아니지만 케이크 반죽에 자유롭게 섞을 수 있고, 버터크림과 같이 부드러워서 쉽게 다룰 수 있다. 원래는 미국에서 돼지기름의 대용품으로 1919년부터 만들기 시작했는데, 대량으로 생산되는 목화씨기름을 이용하고 아울러 부족되는 돼지기름을 보충하려는 두 가지 목적에서 발명된 것이다(자료 출처 : 두산백과사전).

2007년 10월 15일 801호

envinews@dreamwiz.com
<저작권자(c)환경공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