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사도행전 4:12)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사도행전 4:12)
  • 관리자
  • 승인 2008.02.02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유혹은 바로 성공일 것입니다. 행복이란 성공과 비례하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의 욕망이란 밑 빠진 독과 같아서 아무리 성공해도 행복하지 않습니다. 괴테의 희곡 「파우스트」에서도 파우스트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고 24년 동안 악마의 힘을 빌려 최고의 향락을 향유하지만 어떠한 만족도 느끼지 못합니다. 천하를 얻고도 만족이 없는 것이 인간의 욕망이라 했습니다. 아무도 오르지 못한 정상에 홀로 섰을 때의 만족은 잠깐, 곧 공허와 불안, 고독, 지루함이 몰려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세상이 부러워하는 위치에 섰는데도 왜 그런 것일까요? 성경은 우리에게 그 답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1. 원래의 인간(창1:27-28)
원래 만물 가운데 유일하게 사람만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기에 하나님과 함께 살 때 행복합니다. 물을 떠난 물고기가 아무리 많은 먹이를 가져도 행복할 수 없듯이, 하나님을 떠난 인간은 성공했다 할지라도 행복이 없는 것입니다. 물고기가 먼저 물을 만나야 행복할 수 있듯이 인간은 먼저 하나님을 만나야 행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품안에서 사는 것이 인간의 근원적인 행복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복을 주어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고 땅을 정복하고 다스리며 하나님과 함께하는 근원적인 행복을 누리도록 했습니다. 그런데 이 땅에는 왜 이렇게 불행한 일들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요?

2. 문제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는 약속이 있었습니다(창2:17) 그런데 사람이 마귀의 유혹에 넘어져 하나님과의 약속을 어기는 죄를 범했습니다(창3:1-6, 롬3:23) 그 결과 사람은 하나님을 떠나 죄와 마귀의 종이 되어버렸고, 사주팔자와 운명에 사로잡히게 되었습니다(요 8:44) 또한 이 세상에는 저주와 재앙, 고통, 죽음이 들어오게 되었습니다.(창 3:16-20), 죽음 이후에는 심판을 받고(히브리서9:27) 영원한 지옥에 떨어지게 되었습니다(계14:10-11).
뿐만 아니라 당신이 겪은 모든 문제가 후대에게 내려가 당신만 지옥에 가는 것이 아니라 후대까지 저주를 받게 됩니다. 이것이 하나님을 떠나 있는 사람들에게 임하는 진노입니다.

3. 하나님만이 이 문제를 해결하실 수 있습니다.
사람은 하나님을 떠나 죄와 저주, 마귀에게 사로잡혀 있는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사람의 문제를 해결하시기 위해 완벽한 구원 계획을 세우시고, 직접 아들의 인격으로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하나님을 만나는 길이 되시고(요한복음 14:6), 모든 죄를 다 해결하시고(마가복음10:45), 하나님이란 증거로 부활하셨습니다.(고전15:3-5) 또한 지금도 사람을 괴롭히고 하나님을 모르게 하여 지옥으로 끌고 가는 마귀의 일을 멸하시고 구원의 길을 열어 놓으셨습니다(요일3:8)
당신은 어느 쪽에 속하고 싶습니까? 하나님께서 간단한 길을 열어 놓으셨습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당신도 지금 구원을 받아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있습니다.

4. 어떻게 하면 구원을 받을 수 있을까요? 예수님을 영접하면 됩니다.(요한복음1:12)
지금 당신의 입으로 예수님을 주로 시인하고, 하나님께서 그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리신 것을 마음으로 믿으면 구원을 받습니다(로마서 10:9-10)

5. 언제 구원받아야 할까요? 우리는 내일 일을 알 수 없습니다.(잠언27:1)
기회가 주어진 지금 구원받아야 합니다. 예수님을 영접하시겠습니까? 지금 구원을 즉시 받으며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있습니다.
이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한 당신은 명백한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당신 안에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기 때문에 당신은 영원한 생명을 얻은 것입니다(요일5:11-13). 이제부터 당신의 삶을 하나님께 맡기면 참된 행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호계소망교회 김이남 목사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