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lus ENG 김성환 대표이사
H-Plus ENG 김성환 대표이사
  • 관리자
  • 승인 2008.02.0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후관리 까지 책임지는환경 종합 전문 기업으로 도약

Q H-Plus ENG Ltd.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 주세요.

우리 회사는 2003년 8월에 설립한 환경전문회사입니다. 초기에는 주로 여수, 울산 등의 산업단지에 위치한 정유공장, 석유화학공장 등의 대기오염방지시설(VRU, RTO/RCO, 악취저감시설, Wet EP, 탈질, 탈황설비), 폐수처리시설을 위한 컨설팅, Feasibility Study, 설계, 구매, 공사, 시운전 등으로 출발했습니다.


그 후 부안, 함열, 주덕, 정선 지자체의 하수처리장(1일 처리용량, 4000~8000톤 규모)에 Fluidyne SBR공법을 적용시켜 현재는 방류수질이 BOD 5mg/L, SS 5mg/L 이하의 수질을 유지하고 있으며, 운영이 잘되는 하수처리장 중 하나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정유공장, 석유화학공장의 수백만 Connection Point(배관, 플랜지, 밸브, 펌프 등)에서 누출되는 VOCs를 전문장치로 측정하고, 허용 기준치 이상으로 누출되는 Leak Point에 대해서 유지 보수하는 LDAR(Leak Detection And Repair) System을 운영, 관리하고 있습니다.


LDAR System Management는 우리 회사가 국내 최초로 도입했으며, 국내에서는 우리 회사가 유일하게 수행하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는 기존 사업영역에 만족하지 않고, 폐기물처리 System (Sludge, 음식폐기물, 축산분뇨), Plant Operation Maintenance, 민자사업 등으로 명실상부한 국내 제1의 환경전문 기업이 되겠습니다.


우리 회사는 2006년 기준 년매출액 240억원을 달성했으며, 2010년에는 1,000억원을 목표로 지속적인 성장을 하고 있습니다.

q 미국에서 오랫동안 환경공무원을 해 오셨는데 미국과 국내 환경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보시는지요?
q 미국에서 오랫동안 환경공무원을 해 오셨는데 미국과 국내 환경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보시는지요?

Q 미국에서 오랫동안 환경공무원을 해 오셨는데 미국과 국내 환경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보시는지요?

환경산업은 Regulation Driven 성격의 산업입니다. 법과 같은 강제 재제수단으로 의무화하지 않으면 기업이나 관련단체가 환경개선을 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투자나 노력을 하지 않으려 합니다. 환경개선을 위한 노력들이 하나의 비용으로 인식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환경오염의 영향을 받는 사업장 주변 주민들의 환경개선에 대한 요청, 언론이나 NGO의 모니터링, 근로자의 건강에 대한 관심, 일하기 쾌적한 업무환경에 대한 요구, 친환경기업이라는 이미지가 제품판매에 미치는 영향 등으로 환경개선 비용에 대한 인식이 획기적으로 변화되고 있습니다. 법적규제나 언론의 지탄을 받기 전에 미리 준비하는 것이 비용절감, 회사홍보, 친환경기업 의 이미지 고양측면에서 더욱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미국이 교토의정서를 곧 승인하리라는 기대에 따라 온실가스(탄산가스, CFC, 이산화질소 등) 저감에 따른 기술개발, Consulting, 설비제작 및 설치관련 분야의 사업이 활발해지리라 생각합니다.


또한 Total Environmental Management 개념에 따라 특정 지역의 Environmental Needs(상수도 공급, 하수처리, 폐기물 수거, 운반, 처리, 재활용)를 반영, Privatization(민자사업)을 통해 주민에게 경제적이면서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은 지속적으로 활발히 진행되리라 판단됩니다.


한국이 선진국 대열로 진입하려는 현시점에서 대략 10~15년의 차이를 두고 미국 환경시장의 Trend를 따라가리라 예상됩니다.

q 대기환경컨설팅부터 시작해 수질, 폐기물 등 환경의 주요 분야로 모두 진출하고 계신데 그 성공 비결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q 대기환경컨설팅부터 시작해 수질, 폐기물 등 환경의 주요 분야로 모두 진출하고 계신데 그 성공 비결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Q 대기환경컨설팅부터 시작해 수질, 폐기물 등 환경의 주요 분야로 모두 진출하고 계신데 그 성공 비결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중소기업은 대기업과 달리 많은 제약이 있습니다.


사업초기 독보적인 기술력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일반적인 범용기술이지만 철저한 설계, 구매, 시공, 애프터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들의 신뢰를 얻은 점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 후에도 당사의 독자적인 기술과 Know-How를 쌓아가며 고객만족 100% 실현과 신뢰를 얻고자 지속적으로 정진하고 있습니다.

Q 각 분야의 주요 실적과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 주세요.

VRU, RTO/RCO(VOCs, 악취저감 시설) 분야에서 우리 회사가 기술 및 실적면으로 국내 최고라 자부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LDAR System 구축과 운영을 하는 업체는 국내에서 우리가 유일합니다.


순수처리, 고농도 폐수처리, 생활하수 처리 역시 당사의 독자적인 Know-How로 계속 확장할 예정이며, 음식 폐기물, 하수 Sludge, 축산 분뇨처리 분야에서 환경 분야를 선도하는 Leader가 되겠습니다.


그리하여 2010년에는 1,000억원 매출을 달성하여 고객 만족, 사원만족, 기술력, Financial Capability, Corporate Ethics 측면에서 국내 환경 분야의 으뜸가는 회사로 성장할 것입니다.

q 마지막으로 h-plus eng ltd.에서 추구하는 환경상은 무엇인지, 미래 환경에 대한 예측과 함께 말씀해 주세요.
q 마지막으로 h-plus eng ltd.에서 추구하는 환경상은 무엇인지, 미래 환경에 대한 예측과 함께 말씀해 주세요.

Q 마지막으로 H-Plus ENG Ltd.에서 추구하는 환경상은 무엇인지, 미래 환경에 대한 예측과 함께 말씀해 주세요.

미래의 환경은 지구온난화 현상의 가속화, 유해 화학물질 및 폐기물의 무분별한 생산과 관리부재, 지구촌 전역의 정치, 경제, 문화적 충돌로 우리가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환경에 대한 무관심과 이기주의가 더욱 팽배해지는 시기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지구에서 삶을 영위하는 동안 쾌적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살 권리가 있습니다. 이에 우리 회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깨끗한 환경에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할 것입니다.

[ 프/로/필 ]
71 서울대 토목공학과 / 79 미국 네바다 주립대학 환경공학 석사 / 88 미국 산호제 주립대학 경영학 석사 / 79~84 Los Angeles시 토목기사, California, 미국 / 84~88 Gilroy시 환경과장, California, 미국 , 88~90 Waterbury시 환경국장, California, 미국 / 90~92 Redland시 환경국장, California, 미국 / 92~98 상무이사, (주)대림엔지니어링, 한국 / 98~00 지방환경청장, Connecticut, 미국 / 00~04 Environmental Manager, US Army, Korea / 04~05 Project Manager, US Army Corps of Engineers / 05 ~ 06 전무, Clean Air World, Inc., 한국 / 07~현 재 대표이사, H-Plus ENG Ltd., 한국

<저작권자.환경공업신문.무단전재를 금함>

문의 www.envinews.co.kr 환경공업신문 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