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타버린 숭례문
완전히 타버린 숭례문
  • 관리자
  • 승인 2008.02.11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불타 버린 숭례문의 모습
▲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불타 버린 숭례문의 모습

▲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불타 버린 숭례문의 모습

▲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불타 버린 숭례문의 모습
▲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불타 버린 숭례문의 모습

▲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불타 버린 숭례문의 모습

▲ 2월 11일 오전 8시 숭례문 주변의 모습
▲ 2월 11일 오전 8시 숭례문 주변의 모습

▲ 2월 11일 오전 8시 숭례문 주변의 모습

▲ 불타버린 숭례문 주변에는 사진을 찍는 사람들과 경찰 소방관들이 있었다.
▲ 불타버린 숭례문 주변에는 사진을 찍는 사람들과 경찰 소방관들이 있었다.

▲ 불타버린 숭례문 주변에는 사진을 찍는 사람들과 경찰 소방관들이 있었다.

▲ 불타버린 숭례문을 촬영하는 사람들
▲ 불타버린 숭례문을 촬영하는 사람들

불타버린 숭례문을 촬영하는 사람들

▲ 화재가 진압되자 가림막설치작업이 시작됐다.
▲ 화재가 진압되자 가림막설치작업이 시작됐다.

▲ 화재가 진압되자 가림막설치작업이 시작됐다.

▲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사람들
▲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사람들

▲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사람들

▲ 사진기자들과 방송기자들이관련자들과 인터뷰 하고 있다.
▲ 사진기자들과 방송기자들이관련자들과 인터뷰 하고 있다.

▲ 사진기자들과 방송기자들이관련자들과 인터뷰 하고 있다.

▲ 숭례문 주변에 주차되어 있는 소방차들
▲ 숭례문 주변에 주차되어 있는 소방차들

▲ 숭례문 주변에 주차되어 있는 소방차들

▲ 소방관계자들의 차량
▲ 소방관계자들의 차량

▲ 소방관계자들의 차량

▲ 아름답던 단청이 불에 그을리고 물에 젖고 흙 투성이가 되어 떨어져 나갔다.
▲ 아름답던 단청이 불에 그을리고 물에 젖고 흙 투성이가 되어 떨어져 나갔다.

▲ 아름답던 단청이 불에 그을리고 물에 젖고 흙 투성이가 되어 떨어져 나갔다.

▲ 사고현장을 돌아보고 있는 정치인 정동영
▲ 사고현장을 돌아보고 있는 정치인 정동영

▲ 사고현장을 돌아보고 있는 정치인 정동영

▲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숭례문
▲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숭례문

▲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숭례문

▲ 근심스런 표정으로 숭례문을 바라보고 있는 시민들
▲ 근심스런 표정으로 숭례문을 바라보고 있는 시민들

▲ 근심스런 표정으로 숭례문을 바라보고 있는 시민들

▲ 숭례문 복원을 위한 철 구조물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 숭례문 복원을 위한 철 구조물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 숭례문 복원을 위한 철 구조물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 불에 타고 남은 잔재물들과진화과정에서뿌려진 물이얼어빙판이 됐다.
▲ 불에 타고 남은 잔재물들과진화과정에서뿌려진 물이얼어빙판이 됐다.

▲ 불에 타고 남은 잔재물들과진화과정에서뿌려진 물이얼어빙판이 됐다.

▲ 조금이나마 형체를 알아 볼수 있는 목재물들
▲ 조금이나마 형체를 알아 볼수 있는 목재물들

▲ 조금이나마 형체를 알아 볼수 있는 목재물들

▲ 주변 시민들이 불타버린 숭례문을 바라보고 있다.
▲ 주변 시민들이 불타버린 숭례문을 바라보고 있다.

▲ 주변 시민들이 불타버린 숭례문을 바라보고 있다.

▲ 형체를 알아볼수 없게 무너져 내린 숭례문
▲ 형체를 알아볼수 없게 무너져 내린 숭례문

▲ 형체를 알아볼수 없게 무너져 내린 숭례문

▲ 가림막 설치를 위한 골격을 만들었다.
▲ 가림막 설치를 위한 골격을 만들었다.

▲ 가림막 설치를 위한 골격을 만들었다.

▲ 숭례문이 가림막으로 가려져 있다(2월 22일).
▲ 숭례문이 가림막으로 가려져 있다(2월 22일).
▲ 숭례문이 가림막으로 가려져 있다(2월 22일).

▲ 숭례문이 가림막으로 가려져 있다(2월 22일).

▲ 2007년 6월 촬영된 숭례문의 모습.
▲ 2007년 6월 촬영된 숭례문의 모습.

▲ 2007년 6월 촬영된 숭례문의 모습.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 무단전재를 금함>

문의 : www.envinews.co.kr 전화 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