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성폐기물 자원화 기술 웍샵
유기성폐기물 자원화 기술 웍샵
  • 관리자
  • 승인 2008.03.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성 폐기물 자원화 기술에 관한 워크샵'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유기성 폐기물 자원화 기술에 관한 워크샵'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유기성 폐기물 자원화 기술에 관한 워크샵'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유기성 폐기물 자원화 기술에 관한 워크샵'이 3월 6일 센트럴시티 5층에서 열렸다.

경기도 안성에 유기성폐기물 탄화 자원화 시설 설치를 계기로 유기성 폐기물의 자원화 기술과 탄화시의 폐열을 주택의 난방에 이용할 수 있는 기술 워크샵이다. 한국사회복지뱅크 강보영 회장의 인사말에 이어서 한국 열환경공학회 이인숙 부회장의 축사가 있었다.

'유기성슬러지 관리종합 대책'에 대해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이성한 과장이, '유기성오니류처리 및 자원화 기술동향'에 대해 서울산업대 배재근 교수가 발표했다. 이성한 과장의 발표에 따르면 2012년부터는 음·폐수 해양 배출이 금지된다. 따라서 그때까지 전량 육상처리를 해야 한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2006년 7월 수립한 '하수슬러지관리 기본계획'을 기본으로 종합대책을 세우고 있다.

런던협약에 의해 '유기성 오니류 처리 및 자원화 기술동향'에 대해 발표한 서울 산업대 배재근 교수는 앞으로 하수오니에만 관심을 두지말고 폐수오니, 축산오니 등에 관심을 두어야 한다고 말하고 91년도 이후부터 연구해 온 하수처리장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동안 하수슬러지 정책을 재활용으로 몰아 부쳤지만 아직까지도 재활용율을 낮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런던협약에 의해 '유기성 오니류 처리 및 자원화 기술동향'에 대해 발표한 서울 산업대 배재근 교수는 앞으로 하수오니에만 관심을 두지말고 폐수오니, 축산오니 등에 관심을 두어야 한다고 말하고 91년도 이후부터 연구해 온 하수처리장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동안 하수슬러지 정책을 재활용으로 몰아 부쳤지만 아직까지도 재활용율을 낮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런던협약에 의해 '유기성 오니류 처리 및 자원화 기술동향'에 대해 발표한 서울 산업대 배재근 교수는 앞으로 하수오니에만 관심을 두지말고 폐수오니, 축산오니 등에 관심을 두어야 한다고 말하고 91년도 이후부터 연구해 온 하수처리장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동안 하수슬러지 정책을 재활용으로 몰아 부쳤지만 아직까지도 재활용율을 낮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축사를 하고 있는 한국열환경공학회 이인숙 부회장

'음식물류 폐기물 탄화기술'을 발표한 한국기계연구원의 강정식 박사는 음식쓰레기의 탄화처리 방법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탄화 부산물의 재활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이어서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유기영 박사는 '음식폐기물과 가축분뇨의 혼합처리 방안'에 대해 EN하이테크 강보영 박사는 '폐기물에너지 자원화'를 발표했다.

워크샵 참석자들은 발표가 끝나고 안성시 하수처리장의 슬러지 최종처분 시설 현장을 견학했다. 한국하이테크에서 설치·운영하고 있는 안성의 '유기성폐기물 탄화 자원화 시설'은 하루 30t의 처리능력을 갖추고 열분해(건조+탄화) 방식으로 처리된다. 면적은 540㎡에 이르며 2007년 3월부터 건설을 시작하여 2008년 2월 18일 슬러지 최종처분시설 사용을 개시했다.
워크샵 참석자들은 발표가 끝나고 안성시 하수처리장의 슬러지 최종처분 시설 현장을 견학했다. 한국하이테크에서 설치·운영하고 있는 안성의 '유기성폐기물 탄화 자원화 시설'은 하루 30t의 처리능력을 갖추고 열분해(건조+탄화) 방식으로 처리된다. 면적은 540㎡에 이르며 2007년 3월부터 건설을 시작하여 2008년 2월 18일 슬러지 최종처분시설 사용을 개시했다.

워크샵 참석자들은 발표가 끝나고 안성시 하수처리장의 슬러지 최종처분 시설 현장을 견학했다. 한국하이테크에서 설치·운영하고 있는 안성의 '유기성폐기물 탄화 자원화 시설'은 하루 30t의 처리능력을 갖추고 열분해(건조+탄화) 방식으로 처리된다. 면적은 540㎡에 이르며 2007년 3월부터 건설을 시작하여 2008년 2월 18일 슬러지 최종처분시설 사용을 개시했다.

안성하수종말처리장
안성하수종말처리장

안성하수종말처리장

한국하이테크(주)에서 안성의 슬러지 최종처분시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행사가 끝나고 안성하수종말처리장의 최종슬러지처분시설을 견학했다.
행사가 끝나고 안성하수종말처리장의 최종슬러지처분시설을 견학했다.

행사가 끝나고 안성하수종말처리장의 최종슬러지처분시설을 견학했다.

안성하수종말처리장의 최종슬러지처분시설 내부를 둘러보고 있는 모습.
안성하수종말처리장의 최종슬러지처분시설 내부를 둘러보고 있는 모습.

안성하수종말처리장의 최종슬러지처분시설 내부를 둘러보고 있는 모습.

슬러지처리후의 최종 탄화물을 받아내고 있는 장면.
슬러지처리후의 최종 탄화물을 받아내고 있는 장면.

슬러지처리후의 최종 탄화물을 받아내고 있는 장면.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 무단전재를 금함>문의 : www.envinews.co.kr 환경공업신문 436-8000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 무단전재를 금함>문의 : www.envinews.co.kr 환경공업신문 436-8000
안성시 하수처리장에서 만들어진 탄화물 펠렛과 연료탄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 무단전재를 금함>
문의 : www.envinews.co.kr 환경공업신문 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