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환경시설관리공사 이주홍 대표이사
(주)환경시설관리공사 이주홍 대표이사
  • 관리자
  • 승인 2008.06.3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otal solution 물 산업을 이끄는 수처리 그룹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세계를 선도해 나갈 것입니다"

 21세기형 환경산업은 체계적이고 선진화된 운영관리시스템과 환경친화적인 기초시설의 건설, 국제적인 네트워크, 자동화 시스템 등으로 완성될 수 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1997년 환경부 산하 환경관리공단의 자회사로 설립되었으며 2007년 2월 코오롱 그룹에서 인수하여 전국적인 사업소 네트워크를 통해 환경 분야 운영사업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 이주홍 대표이사는 1980년대부터 국내 하·폐수처리장의 설계검토, 시공, 현장관리, 시운전 등의 업무를 맡게 된 것이 계기가 되어 그동안 각종 해외 플랜트 사업에 참여했으며, 국내 하·폐수처리장의 시공 및 시운전 경험 바탕으로 세계 10위 안에 드는 종합 수처리 그룹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21세기형 환경산업은 체계적이고 선진화된 운영관리시스템과 환경친화적인 기초시설의 건설, 국제적인 네트워크, 자동화 시스템 등으로 완성될 수 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1997년 환경부 산하 환경관리공단의 자회사로 설립되었으며 2007년 2월 코오롱 그룹에서 인수하여 전국적인 사업소 네트워크를 통해 환경 분야 운영사업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 이주홍 대표이사는 1980년대부터 국내 하·폐수처리장의 설계검토, 시공, 현장관리, 시운전 등의 업무를 맡게 된 것이 계기가 되어 그동안 각종 해외 플랜트 사업에 참여했으며, 국내 하·폐수처리장의 시공 및 시운전 경험 바탕으로 세계 10위 안에 드는 종합 수처리 그룹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21세기형 환경산업은 체계적이고 선진화된 운영관리시스템과 환경친화적인 기초시설의 건설, 국제적인 네트워크, 자동화 시스템 등으로 완성될 수 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1997년 환경부 산하 환경관리공단의 자회사로 설립되었으며 2007년 2월 코오롱 그룹에서 인수하여 전국적인 사업소 네트워크를 통해 환경 분야 운영사업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 이주홍 대표이사는 1980년대부터 국내 하·폐수처리장의 설계검토, 시공, 현장관리, 시운전 등의 업무를 맡게 된 것이 계기가 되어 그동안 각종 해외 플랜트 사업에 참여했으며, 국내 하·폐수처리장의 시공 및 시운전 경험 바탕으로 세계 10위 안에 드는 종합 수처리 그룹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q.(주)환경시설관리공사에 대하여 간단하게 소개해 주십시오
q.(주)환경시설관리공사에 대하여 간단하게 소개해 주십시오

Q.(주)환경시설관리공사에 대하여 간단하게 소개해 주십시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1997년 9월 환경부 산하의 환경관리공단 자회사로 설립되어 정부의 민영화 방침에 의하여 2001년 1월 종업원 지주회사(EBO)로 출범하였습니다. 이후 2007년 2월 코오롱건설이 지분 100%를 인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본과 경영이 철저히 분리된 전문경영체제 도입하고 있으며, (주)환경시설관리공사가 가지고 있는 전국적인 사업소 네트워크를 통해 현재 환경분야 운영사업을 더욱 성장시킬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코오롱의 물 산업 분야의 시공, 운영 및 소재 시스템 분야의 부분별 연계를 강화함으로써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 하고 있습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그 동안 국가·지방자치단체의 하수·폐수종말처리장, 폐기물매립장, 소각장, 축산 및 분뇨 처리장 등 전국의 환경기초시설을 건설, 운영관리하면서 환경개선에 기여해 왔으며, 그 공로로 감사원장, 환경부장관, 시장 및 도지사로부터 표창을 수상해 왔습니다. 또한 항상 맑고 깨끗한 환경을 후손에게 물려주기 위하여 임직원 모두 노력하고 있습니다.

코오롱그룹에서 공사를 인수한지 1년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공사의 주요 사업 분야와 성과는 어떠하며 앞으로 계획하고 계시는 중점 추진 사업에 대해 말씀해 주십시오
지난해 3월 코오롱건설(주)의 부사장에서 (주)환경시설관리공사 대표이사로 취임했습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환경관리공단의 자회사로 출발하여 45개 사업소(하수, 폐수, 분뇨처리장)와 310여개소의 하·폐수처리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우리나라 환경기초시설의 관리·운영을 처음으로 시작하여 노하우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운영되어 온 회사입니다.
또한 코오롱 그룹은 패션과 레저, 건설을 비롯하여 화학, 첨단소재, 바이오 등의 사업으로 모든 사람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인류 문명 발전에 이바지 해 온 회사입니다. 그중 코오롱 워터는 엔지니어링, 소재부분(자재생산), 운영부분으로 구성된 수처리 그룹입니다.
우리 회사의 환경기초시설의 관리, 운영 노하우와 전문적인 수처리 기업들이 만나서 수처리 및 시설운영부문에 최고의 시너지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상수도, 하수도가 관주도인 것을 민영화시키는 것은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따라서 민영화 운영사업에 대한 준비를 해나가고 있으며, 규모가 있는 조직을 갖추기 위한 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코오롱그룹과 (주)환경시설관리공사의 운영기술을 접목시켜 왔으며, 일본의 핼스(HELS)사와 MOU를 체결하였습니다. 일본의 핼스사는 직원이 3500명이 넘는 회사이며 500여개의 처리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운영관리 분야에서 가장 큰 회사간의 기술협약인 것입니다. 그리고 중국에 현지법인 CKW(China Kolon Wateraffairs)을 설립하여 지난 4월초 기술팀들이 중국에 진출해 있습니다.
기존사업인 턴키 및 BTL 사업은 계속적으로 추진하되 민간부문에 영업력을 강화하여 적극 참여할 예정이며, 특히 민간제안 분야는 신도시의 에코타운(Eco-Town) 건설과 상수도 운영 및 공급사업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업 부설 연구소에서 하ㆍ폐수 고도처리 기술, 전오존과 분리막을 이용한 간이 정수처리 기술 등 신기술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는데 간단히 소개해 주십시오
기술이 없으면 발전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미래 환경산업 선도를 위하여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였으며, 이곳에서는 환경시설전반에 대한 연구와 고도처리기술, 하수처리공법, 기자재 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기술개발을 해 나가고 있습니다.
현재 맴브레인을 이용한 하수처리와 초기우수정화에 대한 사업을 위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미 등록된 기술만 15개에 이르며, 코오롱자체 연구소도 있어서 기능을 서로 통합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제표준화기구의 인증제도인 품질 및 환경경영시스템(ISO9001, ISO14001) 통합인증을 획득하여 전국의 사업장에 국제 규격의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q. 국내 환경산업, 환경기초시설의 건설 및 운영, 물 산업 등의 동향은 어떠하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무엇인지 말씀해 주십시오
q. 국내 환경산업, 환경기초시설의 건설 및 운영, 물 산업 등의 동향은 어떠하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무엇인지 말씀해 주십시오

Q. 국내 환경산업, 환경기초시설의 건설 및 운영, 물 산업 등의 동향은 어떠하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무엇인지 말씀해 주십시오


앞으로 물 산업은 선진국의 사례(베올리아워터)처럼 기획, 제안형으로 나갈 것입니다. 제안형 사업은 시설관리공사가 앞장서서 운영해서 끌고나가는 형태입니다. 이미 중동이나 중국(심천)에 합작법인을 만들었으며, 국내시장에 대한 사업과 함께 해외시장 개척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권역별 하수처리장 운영관리를 물 산업 전체에서 민간 쪽으로 이끌어 가려고 합니다. 그래서 국내의 민간기업체의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운영 및 관리까지 해 나갈 계획입니다. 그렇게 되면 기술, 시공, 운영의 기능을 모두 갖춘 토탈솔루션 기업이 될 것입니다.
또한 PCM(Project Consulting Management) 시스템 쪽으로 가야하는데 시스템 사업을 확대하여 해외, 즉 중동이나 동남아, 개발도상국에 진출하여 시공 및 설치사업을 할 계획입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에서는 일본으로부터 슬러지 탄화기술과 폐기물 자원화기술인 RDF기술을 도입해 사업제안 및 참여의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코오롱건설(주)의 신기술인 NPR공법과 KIMAS공법을 채용한 제안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습니다.

q. 물 산업에 대한 비전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말씀해 주십시오 물은 인간생명과 직결된 아이템이기 때문에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안정적인 기술력과 오랜 기간 쌓아온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12년에는 전체 매출이 3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세계 10대 물기업’에 들어가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또한 해외사업 강화를 위해 스리랑카, 베트남, 태국, 요르단 등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여 수처리 분야의 영업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민간 기업을 육성하기 위하여 상하수도 서비스업을 구조개편하고, 민간사업자의 상하수도분야 진출 확대 및 상하수도 서비스의 객관적인 평가를 통한 경쟁력강화를 유도할 것입니다. 더불어 하수ㆍ상수도 통합운영, 마을상수도의 위탁관리, 폐기물슬러지 소각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그 규모를 성장시켜 나갈 것입니다.
q. 물 산업에 대한 비전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말씀해 주십시오 물은 인간생명과 직결된 아이템이기 때문에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안정적인 기술력과 오랜 기간 쌓아온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12년에는 전체 매출이 3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세계 10대 물기업’에 들어가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또한 해외사업 강화를 위해 스리랑카, 베트남, 태국, 요르단 등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여 수처리 분야의 영업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민간 기업을 육성하기 위하여 상하수도 서비스업을 구조개편하고, 민간사업자의 상하수도분야 진출 확대 및 상하수도 서비스의 객관적인 평가를 통한 경쟁력강화를 유도할 것입니다. 더불어 하수ㆍ상수도 통합운영, 마을상수도의 위탁관리, 폐기물슬러지 소각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그 규모를 성장시켜 나갈 것입니다.

Q. 물 산업에 대한 비전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말씀해 주십시오
물은 인간생명과 직결된 아이템이기 때문에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주)환경시설관리공사는 안정적인 기술력과 오랜 기간 쌓아온 노하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12년에는 전체 매출이 3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세계 10대 물기업’에 들어가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또한 해외사업 강화를 위해 스리랑카, 베트남, 태국, 요르단 등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여 수처리 분야의 영업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민간 기업을 육성하기 위하여 상하수도 서비스업을 구조개편하고, 민간사업자의 상하수도분야 진출 확대 및 상하수도 서비스의 객관적인 평가를 통한 경쟁력강화를 유도할 것입니다. 더불어 하수ㆍ상수도 통합운영, 마을상수도의 위탁관리, 폐기물슬러지 소각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그 규모를 성장시켜 나갈 것입니다.

"21세기 환경산업을 주도하기 위하여 환경신기술 개발 및 보급에 지속적인 투자확대, 환경 친화적인 환경기초시설의 건설, 자동화시스템 및 네트웍 구축에 의한 업무혁신 등의 선진화된 운영관리시스템을 도입하여 환경기초시설 건설 및 운영사업에 국제적인 기술수준과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습니다"

<환경경공업신문 436-8000>
문의 : www.envinews.co.kr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