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세계 최대 LNG선 건조
삼성重, 세계 최대 LNG선 건조
  • 관리자
  • 승인 2008.07.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은 11일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김징완 사장 및 모자 카타르 왕비, 아흐메드 카타르 부총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인 26만6천㎥급 LNG선 명명식을 거제 조선소에서 열었다.

이날 카타르 왕비가 자신의 이름과 동일하게 '모자'(Mozah)라고 이름 붙인 이 선박은 2006년 3월 당시 사상최고가인 2억9천만달러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했으며 28개월의 건조기간을 거쳤다.

이 선박은 길이 345m, 폭 54m, 높이 27m로 국내 LNG 총소비량의 2일치에 해당하는 26만6천㎥의 LNG를 한번에 싣고 19.5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으며 기존 세계 최대크기인 21만7천㎥급 LNG선에 비해 2대의 프로펠러를 채택하여 운항 안정성을 높이고 적재용량을 5만㎥ 늘렸다.

또 대부분의 LNG선이 화물창에서 자연 기화되는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반면 이 선박은 자연기화된 천연가스는 재액화설비를 통해 화물창으로 다시 집어넣고 벙커C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저속 디젤엔진방식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운항효율을 40% 이상 높였으며, 선박평균수명을 25년으로 잡았을 때 500억원 이상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삼성중공업은 설명했다.

이번에 건조한 LNG선은 8월말 선주인 카타르가스측에 인도된 후 카타르 북부 가스전에서 생산된 LNG를 1년에 12차례 유럽 및 미국으로 운송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삼성중공업은 2010년까지 동일한 모델의 LNG선 11척을 카타르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계획이다.

카타르는 2010년까지 연간 8천만t 규모의 생산설비를 갖춘 세계 최대 LNG 생산국으로 성장할 전망인 가운데, 지금까지 카타르에서 발주된 20만㎥이상급 LNG선 45척 전량을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 3사가 모두 수주해 건조하고 있으며 삼성중공업은 이중 18척을 수주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LNG선 분야에서 현재까지 총 75척을 수주해 37척을 인도했으며 수주 잔량이 38척, 10조원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김징완 사장은 "세계 최대 LNG선을 성공적으로 건조함으로써 삼성중공업의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그동안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극지역을 공략하기 위한 극지운항용 LNG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를 금함>
www.envinews.co.kr 문의 : 491-5253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