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풍력발전용 전선 국내최초 개발
LS전선, 풍력발전용 전선 국내최초 개발
  • 관리자
  • 승인 2008.07.2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간 제품 수명 보장 등 제품 유연성 대폭 개선, 친환경 특성
해저전력케이블과 함께 LS전선의 신성장동력

LS전선(대표 구자열)은 22일 풍력발전용 전선을 국내 최초로 개발, 그 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했던 국내시장 참여와 함께 해외 시장 개척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풍력발전용 전선은 풍력발전기의 동력 부분(제너레이터)과 몸체를 연결하여 회전날개(Blade)에 의해 생성된 전기를 변압기까지 전달하는 역할을 하며, 제너레이터가 수천 회를 회전해도 손상되지 않는 고도의 유연성을 필요로 한다.
LS전선이 개발한 풍력발전용 전선은 20년 동안 1만회 이상의 회전을 견딜 것을 요구하는 유럽 풍력발전업계의 요구에 대응, 1만 5천회의 회전 테스트를 거뜬히 통과하여 유럽의 경쟁사 제품과 비교하여 유연성을 대폭 개선하였다.
또한, 이 제품은 불에 쉽게 타지 않는 난연성(難燃性)과 불에 타더라도 유해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무독성 등 친환경 제품 특성까지 갖추고 있어 향후 세계 풍력발전용 전선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조준형 LS전선 기술개발본부장은 “LS전선은 에너콘 인디아(ENERCON India) 등 주요 풍력발전업체로부터 인증을 이미 확보하고 해외 풍력발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풍력발전용 전선은 내년 5월부터 국내 최초로 양산하게 될 해저전력케이블과 함께 LS전선의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은 풍력발전용 전선 외에도 발전기용 권선, 송전용 중저압 전선, 배전용 초고압 지중선(地中電)과 가공선(架空線) 등 풍력의 발전부터 송배전까지 필요한 전선의 토털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 또한, 계열사인 LS엠트론과 협력하여 풍력발전기를 처음 가동시키는데 사용되는 차세대 대용량 배터리인 울트라 캐피시터(Ultra Capacitor)도 함께 마케팅할 계획이다.
최근 태양광과 함께 대체 에너지로 각광받고 있는 풍력발전 시장은 유럽과 북미 지역이 전세계 시장의 각각 30%를 차지하고, 인도와 중국이 신흥 시장으로 부각되고 있다. 풍력발전용 전선 역시 프랑스의 넥상스(Nexans)와 이탈리아의 프리스미안(Prysmian) 등 유럽 전선회사들이 주도하는 가운데 매년 20% 이상 급성장하고 있다.

<자료제공 : LS전선>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