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공방 박정은 원장
아리랑공방 박정은 원장
  • 관리자
  • 승인 2008.12.1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의 아름다움과 한지의 만남


“단순하며, 실용적이고 싫증이 나지 않아야 합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작가의 노력입니다”

'오래도록 변하지 않는다'는 한지를 이용한 작품은 견고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색상과 전통적인 문양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고풍스러운 한지공예의 문양은 한국인들 뿐 아니라 외국인들도 깊은 관심을 가지는 부분이다.

조금은 오래 걸리더라도 사람의 손길로 만든 작품이 그만큼의 가치를 지니며, 친환경재료로도 인정받는다. 한지는 바닥재, 벽지, 조명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며 한지공예는 붙이기, 꼬기, 접기 등 다양한 색상, 질감으로 표현할 수 있다.

아리랑 공방에서는 지난 11월 9일 부터 ‘한지위에 펼쳐진 미소의 세계’라는 주제로 한지공예품 전시회를 열었다.전시물들은 하나의 작품이기도 하지만 생활속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들이기도 하다.전시회를 관람하러 온 한 외국인에게 어떠한 작품이 가장 마음에 드는지 물어 보았더니, ‘묵화옻칠장’을 꼽는다. 그는 “다른 물건들은 정형화된 디자인으로 만들어져 있지만 이 작품은 자연스럽게 채색된 옻칠의 아름다움이 더욱 매력적이다”라며 칭찬했다.

우리의 한지공예품은 한국적인 미(美)를 간직하고 있으면서도 세계적인 디자인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한국의 자랑이다. 지난 92년부터 한지공예를 시작한 아리랑 공방의 박정은 원장을 만나 전통예술작품이라 할 수 있는 한지공예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Q. 한지공예에 대해 소개해 주십시오.

 한지공예의 종류는 전지공예, 지승공예, 지장공예, 지호공예, 지화공예 등이 있습니다. 우리가 가장 많이 하는 한지공예 종류는 전지공예입니다.전지공예는 다시 전통인 오색한지공예와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시킨 고색한지공예가 있습니다. 오색은 오방색을 말하며 다양한 색상으로 전통문양으로 오리고 조각하여 만드는 공예 작품입니다. 고색한지공예는 현대적으로 고색 분위기를 연출한 한지공예 작품들이며 한지공예 종류 중 가장 많은 호응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오색한지공예 작품은 전통문양을 다양한 색상으로 문양을 파고 오려 붙여 화려함이 있고 고색은 은은한 고색 분위기를 연출한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한지공예의 종류는 전지공예, 지승공예, 지장공예, 지호공예, 지화공예 등이 있습니다. 우리가 가장 많이 하는 한지공예 종류는 전지공예입니다.전지공예는 다시 전통인 오색한지공예와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시킨 고색한지공예가 있습니다. 오색은 오방색을 말하며 다양한 색상으로 전통문양으로 오리고 조각하여 만드는 공예 작품입니다. 고색한지공예는 현대적으로 고색 분위기를 연출한 한지공예 작품들이며 한지공예 종류 중 가장 많은 호응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오색한지공예 작품은 전통문양을 다양한 색상으로 문양을 파고 오려 붙여 화려함이 있고 고색은 은은한 고색 분위기를 연출한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한지공예의 종류는 전지공예, 지승공예, 지장공예, 지호공예, 지화공예 등이 있습니다. 우리가 가장 많이 하는 한지공예 종류는 전지공예입니다.
전지공예는 다시 전통인 오색한지공예와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시킨 고색한지공예가 있습니다. 오색은 오방색을 말하며 다양한 색상으로 전통문양으로 오리고 조각하여 만드는 공예 작품입니다. 고색한지공예는 현대적으로 고색 분위기를 연출한 한지공예 작품들이며 한지공예 종류 중 가장 많은 호응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오색한지공예 작품은 전통문양을 다양한 색상으로 문양을 파고 오려 붙여 화려함이 있고 고색은 은은한 고색 분위기를 연출한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지승공예는 한지를 꼬아서 짚풀공예 처럼 멍석뿐 아니라 화병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지승공예작품은 컵뿐 아니라 화병 항아리 등 다양한 작품을 한지를 꼬아서 만들 수 있는데 옛날에 옻칠을 해서 오랜 동안 변하지 않게 사용하였습니다.
지호공예는 한지를 물에 풀어 으깨어 어떠한 틀에 한지를 바르고, 마른 후 그 틀을 빼고 한지만을 바짝 말려서 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지호공예라 합니다. 지호공예로는 함지박 같은 것을 많이 만들었는데 한지를 으깨서 풀로 바르고 바람에 말리고 그 과정을 거쳐 나온 작품이라 보시면 됩니다.


지화공예는 요즘 흔히 하는 한지를 가지고 만드는 다양한 꽃이나 종이접기 등을 말합니다. 지장공예는 나무에다가 한지를 바르고 문양을 붙이는 과정을 말하는 것인데 요즘은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Q. 한지공예를 시작하게 되신 계기는 무엇이며, 그동안 만드신 작품 중에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을 소개해 주십시오.

한지공예를 처음 시작한 것은 직장 다닐 때 1992년에 취미로 시작해서 직장을 그만둔 후 제2의 직업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기타 여러 공예들도 해 보았지만 유독 한지공예가 제 손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담고 있지만 현대적인 세련된 감각과도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누구나 한지공예를 접하게 되면 그 아름다움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은 무엇보다도 한지공예를 처음 시작했을 때 만들었던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하나 기억에 남는 작품을 꼽는다면 팔각소반입니다. 전체적으로 십장생 문양을 연출시킨 작품이었는데, 반응이 대단했습니다. 외국인이 선물용으로 구입했는데 감사하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전통공예를 해외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q. 작품을 만드시는 아이디어는 주로 어떻게 얻으시는지요?
q. 작품을 만드시는 아이디어는 주로 어떻게 얻으시는지요?

Q. 작품을 만드시는 아이디어는 주로 어떻게 얻으시는지요?

 밥을 먹을 때 빼고는 거의 매순간 머릿속으로 생각을 떠올립니다. 주로 사찰에 자주 가는데, 흥국사 주변을 많이 갑니다. 목향원이라는 곳에 가서 차도 한잔 마셔보고 산에 올라서 쑥도 뜯어보고, 이렇게 사찰 주변을 몇 바퀴 돌다보면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릅니다.
밥을 먹을 때 빼고는 거의 매순간 머릿속으로 생각을 떠올립니다. 주로 사찰에 자주 가는데, 흥국사 주변을 많이 갑니다. 목향원이라는 곳에 가서 차도 한잔 마셔보고 산에 올라서 쑥도 뜯어보고, 이렇게 사찰 주변을 몇 바퀴 돌다보면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릅니다.

밥을 먹을 때 빼고는 거의 매순간 머릿속으로 생각을 떠올립니다. 주로 사찰에 자주 가는데, 흥국사 주변을 많이 갑니다. 목향원이라는 곳에 가서 차도 한잔 마셔보고 산에 올라서 쑥도 뜯어보고, 이렇게 사찰 주변을 몇 바퀴 돌다보면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릅니다.

Q.오랜 기간 한지공예 작업을 해오시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무엇입니까?

16년 동안 한지공예를 해오면서 가장 어려웠던 것은 장애우들과 함께했던 1년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좋은 마음으로 공방문을 열었고 오랫동안 함께 할 수 있을 거라 기대 했습니다. 하지만 생각만큼 만만치가 않았고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그때 당시 제가 더 힘들었던 것은 유방암 진단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았던 이유도 있었을 것입니다. 암 진단을 받고 머리카락은 다 빠져서 가발까지 썼거든요. 하지만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힘든 시간을 이겨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길 것이며 이겨낼 자신이 있습니다. 한지공예를 하면서 어려움을 접한 제자들이 있으면
그때 당시 제가 더 힘들었던 것은 유방암 진단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았던 이유도 있었을 것입니다. 암 진단을 받고 머리카락은 다 빠져서 가발까지 썼거든요. 하지만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힘든 시간을 이겨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길 것이며 이겨낼 자신이 있습니다. 한지공예를 하면서 어려움을 접한 제자들이 있으면 "저도 처음 한지공예를 접했을 때 이렇게 만들었어요. 열심히 노력하면 됩니다"라며 격려해 줍니다. 어렵고 힘든 시간을 이겨낸 사람만이 성공의 기쁨을 맛볼 수 있으니까요.

그때 당시 제가 더 힘들었던 것은 유방암 진단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았던 이유도 있었을 것입니다. 암 진단을 받고 머리카락은 다 빠져서 가발까지 썼거든요. 하지만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힘든 시간을 이겨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길 것이며 이겨낼 자신이 있습니다.
한지공예를 하면서 어려움을 접한 제자들이 있으면 "저도 처음 한지공예를 접했을 때 이렇게 만들었어요. 열심히 노력하면 됩니다"라며 격려해 줍니다. 어렵고 힘든 시간을 이겨낸 사람만이 성공의 기쁨을 맛볼 수 있으니까요.







▲ 아리랑 공방 제자들과 함께 무엇보다 우리 고유 전통공예인 한지공예를 세계적으로 상품화시키는 일이 시급하다고 생각합니다. 한 개인이 하기엔 너무 힘드니 정부차원에서도 우리 전통문화를 세계화 시키는데 도움을 줘야하지 않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지공예 전문가들도 일선에서 작품 활동 및 교육활동으로 전문성을 높이고 이와 더불어 정부차원에서의 지원이 뒷받침 된다면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한지공예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입니다.
▲ 아리랑 공방 제자들과 함께 무엇보다 우리 고유 전통공예인 한지공예를 세계적으로 상품화시키는 일이 시급하다고 생각합니다. 한 개인이 하기엔 너무 힘드니 정부차원에서도 우리 전통문화를 세계화 시키는데 도움을 줘야하지 않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지공예 전문가들도 일선에서 작품 활동 및 교육활동으로 전문성을 높이고 이와 더불어 정부차원에서의 지원이 뒷받침 된다면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한지공예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입니다.
q. 전통적인 문양과 재료 등 한국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신데요. 제자들을 지도하실 때 주로 어디에 중점을 두고 가르치시는지요?
q. 전통적인 문양과 재료 등 한국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신데요. 제자들을 지도하실 때 주로 어디에 중점을 두고 가르치시는지요?

Q. 전통적인 문양과 재료 등 한국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신데요. 제자들을 지도하실 때 주로 어디에 중점을 두고 가르치시는지요?







▲ 서류함 - 최정선
▲ 서류함 - 최정선
 제자들한테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가장 단순하며, 실용적이고 싫증이 나지 않아야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튼튼하게 잘 만들어야하는 것은 기본입니다. 제가 특히 강조하는 것은 가장 좋은 한지를 쓰는 것입니다. 좋은 재료를 써서 만드는 작품이 그만큼 가치를 지니며 쉽게 변하지 않습니다.
제자들한테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가장 단순하며, 실용적이고 싫증이 나지 않아야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튼튼하게 잘 만들어야하는 것은 기본입니다. 제가 특히 강조하는 것은 가장 좋은 한지를 쓰는 것입니다. 좋은 재료를 써서 만드는 작품이 그만큼 가치를 지니며 쉽게 변하지 않습니다.

제자들한테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가장 단순하며, 실용적이고 싫증이 나지 않아야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튼튼하게 잘 만들어야하는 것은 기본입니다. 제가 특히 강조하는 것은 가장 좋은 한지를 쓰는 것입니다. 좋은 재료를 써서 만드는 작품이 그만큼 가치를 지니며 쉽게 변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한지는 닥나무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쉽게 변하지 않고 오랫동안 그대로 유지됩니다. 싫증이 금방 나는 작품은 실패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바로 작가의 노력이 상당히 필요한 부분입니다. 그리고 덧붙여서 기본적인 재단뿐 아니라 문양 디자인까지 배워야한다는 것을 많이 강조합니다. 그래야 직업으로서도 손색이 없으니까요.

저희 제자들은 항상 이렇게 말합니다.
저희 제자들은 항상 이렇게 말합니다. "선생님께서 스파르타식으로 가르치셔서 너무 힘들어요." 하지만 작품을 완성해 놓고 보면 달라집니다. 어렵게 만든 작품이 더욱 멋이 나기 때문입니다. 잔소리 하나에 더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다면 몇 번이고 해야겠지요. 그렇다고 제가 잔소리꾼은 아닙니다.

저희 제자들은 항상 이렇게 말합니다. "선생님께서 스파르타식으로 가르치셔서 너무 힘들어요." 하지만 작품을 완성해 놓고 보면 달라집니다. 어렵게 만든 작품이 더욱 멋이 나기 때문입니다. 잔소리 하나에 더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다면 몇 번이고 해야겠지요. 그렇다고 제가 잔소리꾼은 아닙니다.

Q. 앞으로의 목표는 무엇이며 어떠한 작품을 만들어 가실지에 대한 계획을 말씀해 주십시오.

 어떠한 작품이든 현대적 감각에 맞아야 합니다. 전통도 변화가 있어야 하고, 시대에 맞게 변해야 합니다. 앞으로 저는 한지 전문 인테리어점을 내 보고 싶습니다.
어떠한 작품이든 현대적 감각에 맞아야 합니다. 전통도 변화가 있어야 하고, 시대에 맞게 변해야 합니다. 앞으로 저는 한지 전문 인테리어점을 내 보고 싶습니다.

어떠한 작품이든 현대적 감각에 맞아야 합니다. 전통도 변화가 있어야 하고, 시대에 맞게 변해야 합니다. 앞으로 저는 한지 전문 인테리어점을 내 보고 싶습니다.

고품격의 전통 인테리어 전문점으로 한지 바닥재, 한지벽지를 사용하며, 전통조명뿐 아니라 현대적인 조명을 한지를 이용해 만들고, 가구나 소품까지 다양하게 인테리어를 연출해 보고 싶습니다.


또 다른 하나는 한지를 가지고 다양한 기법으로 접목 시켜 보고 싶습니다. 천연염료와 한지의 접목, 옻과 한지의 접목, 채색을 통한 전통등 재연을 해보고 싶습니다.우리의 아름다운 한지공예 작품에 많은 관심과사랑을 부탁드립니다.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

문의 : 02-436-8000

www.envinews.co.kr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