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이투스텍 이광호 대표이사
(주)이투스텍 이광호 대표이사
  • 관리자
  • 승인 2009.02.1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관 스케일 제거로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 친환경적 배관스케일 제거 기술
▲ 좌로부터 정도진 해외담당이사, 이광호 대표이사, 이용욱 관리차장
▲ 좌로부터 정도진 해외담당이사, 이광호 대표이사, 이용욱 관리차장

▲ 좌로부터 정도진 해외담당이사, 이광호 대표이사, 이용욱 관리차장


수돗물 오염의 주범은 옥내 급수관에 생성된 오염물질 때문이다. 따라서 배관의 부식 및 생성된 불순물을 제거해 주어야 하는데 스케일을 제거해 주면 또한 열효율을 높여서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게 된다. (주)이투스텍의 배관스케일 제거 기술은 친환경 시공으로 노후된 배관의 스케일이 간편하게 제거되며 외벽의 해체나 배관 절단없이 제거하는 기술로 한국발명진흥회 최우수 발명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기술의 원리는 각종 배관 내부에 플렉시블 와이어를 삽입한 후 특수 전동기를 통해 고속회전을 가하면, 자연 발생하는 원심력 작동으로 기존 관의 훼손없이 축적된 이물질을 제거하는 것이다.

배관스케일 제거 기술
배관스케일 제거 기술

배관스케일 제거 기술

(주)이투스텍의 특허기술로 제작된 Flexible Wire와 다양한 헤드를 사용하여 관 내부를 세척하는 시공방법은 100% 자연과학을 응용한 친환경 시공이다.
Flexible wire와 다양한 형태의 Head를 활용한 기술 및 자연과학을 응용한 특수 공법으로 배관내의 이물질을 제거하며 화공약품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세척공법으로 배관 수명을 연장해 준다. 이 기술은 배관의 길이, 형태(S,U,ㄱ,ㄹ형)의 제약없이 시공이 가능하며 배관 외벽의 해체 복구 및 기존 배관 절단 복구의 불편함 등을 해소하였고, 비효율성을 배제한 간편한 시공으로 사용자들의 만족을 높였다.


에너지 절감 및 경제성

시공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수도관 교체 비용의 1~3% 내외로 시공이 가능하다. 세척 후 즉시 급수량을 회복하며 냉·난방 배관 세척 시 에너지 효율성이 증대되기 때문에 최대 50~85% 이상 에너지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건축물의 상수도 냉·난방용, 산업용, 선박 등의 배관세척으로 에너지 및 자원절약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시공 전의 배관내부 및 시공 후 결과
▲ 시공 전의 배관내부 및 시공 후 결과

▲ 시공 전의 배관내부 및 시공 후 결과


안전성 및 친환경성

이투스텍의 배관세척기술은 화학약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물리적 방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안전하다. 또한 배관 내벽의 이물질이 완벽히 제거되며, 친환경적인 세척공법은 배관의 수명을 연장시킨다.
(주)이투스텍의 배관 스케일 제거기는 국가공인기관인 한국화학시험연구원, 한국발명진흥회,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에서 각 분야 우수 및 양호 평가를 받은 장비이다.

▲ 배관스케일 제거기. ㄹ자 모양으로 구부러진 수도관도 스케일 제거가 가능하다.
▲ 배관스케일 제거기. ㄹ자 모양으로 구부러진 수도관도 스케일 제거가 가능하다.

▲ 배관스케일 제거기. ㄹ자 모양으로 구부러진 수도관도 스케일 제거가 가능하다.

앞으로의 사업계획

정부의 수도법개정에 따라 '상수도 배관의 주기적 교체, 세척 등이 소유자(사용자)의 의무화'되었고 수도법 개정관련 정부 시책(시행령공포-2006.6.29)에 부흥하기 위해 화학물질을 사용한 배관 세척기술이 아닌 100% 물리적, 친환경적 공법으로 배관을 세척하는 신기술을 개발하여 보다 깨끗한 물공급에 기여함으로써 국민 건강에 이바지함은 물론 산업용 배관 등 모든 배관을 세척 갱생함으로 에너지 효율의 극대화에도 기여하고자 한다.

<환경공업신문>
www.envinews.co.kr
구독·광고문의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