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태광플랜트 고장길 대표이사
(주)태광플랜트 고장길 대표이사
  • 관리자
  • 승인 2009.03.1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적인 정신과 미래지향적인 사고(주)태광플랜트의 정신입니다!
<회사 연혁>
<회사 연혁>

<회사 연혁>


□ 1983년 3월 1일 : 태광 PLANT 공업사 설립
□ 1983년 3월 : 산업기계 (CRUSHING PLANT, BATCHER PLANT, ASPHALT PLANT, ELEVATOR 부품) 생산 개시
□ 1984년 4월 : 시멘트 설비 생산 개시

(CONVEYOR, BUCKET, CRUSHER, FEEDER, VIBRATING SCREEN, HOPPER)

□ 1988년 4월 : F.B.C BOILER COAL FEEDER 국내 최초 개발 생산
□ 1988년 5월 : 환경설비 소각로용 PELLETIZER 국내 최초 개발 생산
□ 1990년 2월 : 중소기업은행 우수 중소기업체로 선정
□ 1991년 3월 : 환경설비 소각로용 REMOVER 국내 최초 개발 생산
□ 1991년 4월 : 환경설비 소각로용 VIBRATING FEEDER 국내 최초 개발 생산
□ 1991년 6월 : F.B.C BOILER COOLING SCREW FEEDER 국내 최초 개발
□ 1992년 3월 : 환경설비 소각로용 DUMPING DOOR SYSTEM 국내 최초 개발
□ 1993년 3월 : STEEL BELT APRON FEEDER시스템 국내개발
□ 1994년 5월 : RIDDLING CONVEYOR 국내 개발 생산
□ 2001년 5월 28일 : ISO 9001취득
□ 2001년 : 우수자본재 개발 산업자원부장관상 수상
□ 2003년 3월 29일 : 소각재 고형화설비 우수 품질인증서 (EM)획득

Q. (주)태광플랜트에 대해 소개해 주십시오.

당사는 열병합발전 시스템, 소각설비, ASH HANDLING, 시멘트 설비, 건장설비, 각종 산업설비 및 부대시설 플랜트에 이르기 까지 수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하였습니다. 또한 축적된 다양한 기술을 바탕으로 첨단 기법의 CAD-CAM 및 CPM 등 최신기술을 도입, 자체 설계 기술의 고도화 및 프로젝트 관리기법을 컴퓨터화시켜 KNOW-HOW를 구축함으로써 산업설비, 건설분야에서 국내는 물론 해외 프랜트 건설에까지 참여 하고 있는 유망한 기업입니다.

Q. 산업폐기물, 생활폐기물 소각설비 및 열병합 설비, Power 플랜트 등을 생산해 내고 계신데요. 주요 생산품목에 대해서 소개해 주십시오.

(주)태광플랜트의 주요 개발 품목은 Bottom Ash Still Belt Apron, 고형화 설비(국산화), Ash Cooling Screw Conveyor, Scraper용 Rotary Feeder, Scraper 용 Rotary Feeder, Ash 염기성 제거 설비, Vibrating Conveyor 外 6종입니다.
종전의 방식인 체인 스크레퍼 Type 또는 Screw Conveyor Type은 철사, 철편 또는 불연물 들이 체인에 끼여 고장을 일으켜 소각장 운영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했습니다. 즉, 종전의 방식은 Bottom Ash를 끌고 미는 방식이기에 고장을 일으키는 것은 당연하였으며, 신개발품은 적재함에 실어 나르는 방식을 채택(일명 : Steel Belt Apron)하여 100% 성공하였으며 마포 소각장을 현재 10년 이상 된 소각장에서 노후교체 및 합리화 개조 공사에 이 Steel Belt Apron 한 대가 3가지 역할을 함으로써, 모타도 4대가 줄어 전기 소모량이 줄고, 소각장 건축시 공장높이도 4m이상 줄어 건축비 및 설비비 절감에 기여하며 유압 System도 없앰으로 외화유출도 방지하며, 에너지 절약까지 합니다.
또한 혼련 및 고형화 설비는 3~4년의 개발기간 끝에 성공한 설비이며 현재는 Padle에 특수금속 취부하여 개선하였고 우수 품질인증서도 받았습니다.
Scraper 용 Rotary Feeder는 항상 일정한 양을 공급하는 것이 생명인데 종전의 로타리피더는 브레이드에 Ash가 사용 중 고착되어 일정한양의 공급에 차질을 발생시키고 때에 따라선 꽉 막히는 현상도 유발하여 현장에서 많은 불편함이 발생시켰습니다. 이를 개선하여 로타리피터 브레이드의 상대편에 Scraper 용 브레이드를 달아서 고착되는 Ash를 긁어내는 방식으로 개조하여 Ash가 고착되는 것을 100% 해소 하였습니다.
이외의 태광플랜트의 설비는 끊임없는 문제 발생요소의 해결 후에 설계에 임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나무도 보고 숲도 보는 원리와 원칙도 생각하면서 설계 제작에 임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외 진출에 대비 중국에 특허도 획득 및 국내 소각시설에 관한 특허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Q.플랜트 설계 및 건설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이며, 정책적으로 어떠한 지원이 필요한지 말씀해 주십시오.


실제 소각장에서 기계를 이용할 때 우선 좋은 기계를 보유한 회사에서 선정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소량을 처리하는 제의가 들어오면 우선 대기업에 주문이 들어가고 결국은 그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에 하청을 줍니다. 이렇게 여러 단계를 거치게 되면 중소기업에서는 일하는 만큼의 보상을 제대로 얻을 수가 없습니다.
중소기업에서 오랜 기간 기술개발을 통해 국산화를 해도 결국 선정되는 것은 기계가 좋은 회사가 아니라 로비를 잘하는 회사가 선정되는 식의 방법은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실적이 있고 기술이 입증된 기계에 대해서는 정책적으로 뒷받침을 해 준다면 더욱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입증되지 않은 기계를 쓰게 되면 잦은 고장이 나게 되고 그러면 고치고 고장 나는 악순환이 계속되기 때문입니다.

Q.2008년도에 (사)한국소각기술협의회에서 기술상을 수상하신 소감을 말씀해 주십시오.


제가 80년대 중반 목동 소각장을 보고 플랜트를 제작해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일본에서 하라는 데로만 했는데 잘 안됐습니다. 소각장 기계가 유럽, 독일 등에서 왔는데 우리나라의 국물 등에서 나오는 수분이 많은 음식물쓰레기 처리에 부적합했기 때문입니다. 거기서부터 힌트를 얻어 저 나름대로 기계를 만들어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대기업에서는 처음에 무조건 일본 제품만을 믿었습니다. 고장이 나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음식문화에 맞게 제작된 (주)태광플랜트는 음식물 속에 섞여 있는 쇳조각 때문에 기계가 멈춘다거나 고장 나는 일이 없습니다. 지금은 우리나라의 플랜트 중에서 75% 정도가 저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으며 제가 직접 기계를 제작하고 실정에 맞게 만들어 낸 것이 제대로 작동한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기계의 성능에 대해서 입증하기 전에 저명한 사람의 의견이나 언론에 발표된 내용만을 가지고 평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플랜트 설비를 직접 제작해서 납품하는 사람들의 장인정신이 더욱 투철하듯이 현장에서 직접 연구하고 현장에 맞게 제작해낸 기계가 제 기능을 발휘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플랜트제작 1호기 때부터 관여를 했지만 작년에 기술상을 수여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 플랜트를 만드는 중소기업인의 한사람으로 앞으로 지속적인 기술개발에 더욱 힘쓸 것입니다.

q. 환경설비를 생산해내시는데 있어서 어떠한 경영이념을 가지고 계신지요.
q. 환경설비를 생산해내시는데 있어서 어떠한 경영이념을 가지고 계신지요.

Q. 환경설비를 생산해내시는데 있어서 어떠한 경영이념을 가지고 계신지요.

저는 1971년 한양공대 기계과를 졸업하였으며 현대중공업 재직시절 포항제철설비, 발전설비, 광산설비 등 설계 및 제작 업무를 수행하였으며, 1987년 국내최초 도시형 스토카식 목동 소각장에 참여하면서부터 잦은 고장을 보고 근본적으로 한국 실정에 맞는 기계 개발이 절실함을 느꼈습니다.
외국 소각장 견학 시 트러블과 많은 곳을 알아보고 소각장 운영자에게 물어보면 한결같이 Bottom Ash 운반에 있다고 했습니다. 현재 국내 소각장의 구조가 유럽식입니다. 유럽식은 주식이 빵이면 한국의 음식 문화 또는 쓰레기 문화도 다르며 유럽은 양질의 쓰레기 상태로 같은 방식의 채택은 한국 소각설비 실정에 맞지 않아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었습니다.
여러 가지 기계들을 연구 및 개발하여 소각장 건설 및 운영에 있어 원가절감에 기여하며 Extractor를 없애므로 인해 소각장 건축 시 공장높이도 4m이상 줄어 건축비 및 설비비 절감에 기여도 하며 도한 기술 개발로 인하여 한국소각 기술에 공헌을 이루어 냈으며, 개발로 인하여 외화유출 및 수출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없는 것을 내 힘으로 꼭 성공해야겠다는 일념으로 여러 나라의 다양한 기계를 보러 다녔습니다. 대만의 장계석공원의 리사이클링장의 플랜트 설비를 했습니다. 아직까지 큰 문제없이 잘 운영되고 있습니다. 비록 제가 설치한 플랜트가 아니더라도 고장이 나거나 하면 언제든지 고쳐주고, 원인을 제거해 주러 갑니다. 이러한 경영마인드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실제 기계가 움직이는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임했습니다.
(주)태광플랜트의 경영이념은 창조적 정신과 미래지향적 사고입니다. 항상 새로운 것을 생각하지 않는 것은 정신이 죽은 것입니다. 항상 생각을 해야만 새로운 것이 나올 수 있습니다. 미래지향적 사고, 오늘 힘들더라도 미래를 위해서 열심히 임한다면 현재 하는 일이 힘들지 않고 잘 해낼 수 있습니다.

Q.2009년 새롭게 계획하신 일이나 목표가 있으시면 소개해 주십시오.

평소 저희 태광프랜트 제품을 사용해 주시고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당사는 제철설비, 시멘트 설비, 열병합 발전 설비 등의 산업설비를 오랜 기간 동안 설계 및 제작,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환경기계에 접목하여, 신제품을 개발하였고, 최고의 품질을 가진 제품을 제작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기술력과 기동성이 뛰어난 A/S를 통해 소각설비, 고형화 설비, 환경 설비 부분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회사입니다.
새로운 시대의 전개와 더불어 고객의 성장을 통해 당사도 성장을 기대하며 언제나 창조적인 생각, 기술 개발정신으로 미래 지향적인 회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지금까지 우리 (주)태광프랜트에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하는 길은 최고의 제품을 만드는 것이라 생각하며 항상 노력하는 모습으로 21세기 새로운 시대 새로운 LEADER가 될 것을 약속 드립니다.

<환경공업신문>
www.envinews.co.kr
구독·광고문의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