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택시 국내 첫선
그린카 택시 국내 첫선
  • 관리자
  • 승인 2009.12.09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i 하이브리드 택시, 오늘부터 서울지역에서 국내 최초로 운행시작◇환경부, 서울시 등 6개기관 협약을 체결, 시범사업 추진

국내에서도 연비가 우수하고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의 배출이 현저히 적은 하이브리드 택시가 운행된다.
환경부, 서울특별시, 대한LPG협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 및 현대기아자동차는 하이브리드 택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3일 서울시 서소문청사에서 첫 운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정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여건에서 하이브리드 택시의 기후변화대응 및 도시 대기질의 개선효과 뿐만 아니라 연비 절감 등에 의한 경제성을 평가하여 그 결과에 따라 본격적으로 하이브리드 택시를 보급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은 금년 하반기부터 양산되고 있는 현대ㆍ기아자동차의 아반떼 및 포르테 LPi 하이브리드 자동차 10대를 서울지역에 소재한 5개 택시회사에 배분하여 2년 동안 추진하게 된다.
시범운행기간 동안 택시에 모니터링 장비를 부착하고 격월로 1회씩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차량상태를 검사하여 일반승용차로 개발된 아반떼, 포르테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택시로 활용할 경우의 차량 내구성, 연비 및 배터리 성능 변화 등을 검토ㆍ평가하게 된다.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위해 서울시는 그린카 이미지가 돋보이도록 하이브리드 택시의 색상 등 외관 디자인을 도안하고, 대한LPG협회는 택시 연료비의 일부를 부담하여 택시회사에서 시범사업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게 된다.
또한 현대ㆍ기아자동차는 시범택시의 배터리 수명 등 차량의 내구성과 연비를 포함한 경제성 분석 등 모니터링을 맡고, 환경부는 시범사업에 대한 모니터링 참여 등 사업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조정과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하여 본격적인 하이브리드 택시 보급 여부를 검토하게 된다.
하이브리드 택시는 이산화탄소 등 배출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친환경차일 뿐만 아니라 연비가 좋아 차량 유지비가 적게 들기 때문에 세계적으로도 증가 추세에 있다.
미국 뉴욕시는 2012년까지 모든 택시를 하이브리드 자동차로 대체할 계획이며 현재까지 13천대의 택시중 20%를 하이브리드 택시로 전환하였고, 일본 등에서도 하이브리드 택시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정부는 금번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하여 장래 개발 양산되는 하이브리드자동차나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차량을 택시나 버스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ㆍ추진할 계획이다.

환경공업신문ㆍ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기사제보: 02-436-8000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