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로폼, 재활용하면 돈이 보인다!
스티로폼, 재활용하면 돈이 보인다!
  • 관리자
  • 승인 2010.06.0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폐스티로폼 발생량 중 73%를 재활용하여 경제적 편익 721억원 창출, 독일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전북 부안군은 1인당 재활용량 0.63kg으로 전국 1위, 새만금 유입 폐부자 등을 적극 수거하는 등 스티로폼 분리수거 및 재활용에 기여--


환경부와 (사)한국발포스티렌재활용협회(회장 오장수, LG화학 부사장)는2009년 폐스티로폼 발생량 중 73%를 재활용*하였으며, 이를 합성목재, 액자 등을 제작·미국·유럽에 수출하는 등 약 721억원 상당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총 발생량 41천톤 중 30천톤 재활용 달성하였고 ‘94년(21%)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
이는 독일(81%)에 이어 세계 2위의 실적으로 일본(50%), 미국(19.3%) 등과 견주어 획기적 성과라 할 수 있다.
스티로폼은 그 특성상 부피가 크고 유가성이 작아 국민들의 적극적분리배출 및 지자체의 분리수거․재활용 활성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환경부와 (사)한국발포스티렌재활용협회는 재활용 현장에몸담고 있는 시군구의 노력을 치하하기 위해 ‘99년부터 스티로폼 재활용 우수 지자체 및 유공자를 선정·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금년에는 전북 부안군이 전국에서 스티로폼 분리수거 및 재활용을 가장 잘하는 지자체로 선정되어, 5월 12일 “2010년도 스티로폼 재활용 우수지자체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받는다.
부안군은 2009년 스티로폼 39톤을 재활용하여 100L 종량제봉투 38천장 절약(38백만원), 연간 2,270천톤의 CO2 감축 등의 성과를 거뒀고, 새만금 하구 부유쓰레기인 폐부자를 적극 수거·재활용하여 1인당 재활용량 0.63kg로 전국 1위를 기록하였다.
경남 거제시는 최우수지자체로 선정되었으며, 서울 영등포구, 부산 사하구 등 14곳은 우수지자체로 선정되었다.
또한 재활용유공자로 최석기 대표 등 6명을 표창하고, 대상 지자체 재활용 수범사례 발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환경부와 협회는 스티로폼의 재활용율을 높이고 고품질의 재활용제품 생산을 위해 관련 기술개발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적극적 협력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붙임 : 1. 2010년 스티로폴 재활용 우수 지자체 시상식 개요
2. 스티로폼 발생 및 재활용 현황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