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특별 보호구,“특별하게 보호해 주세요!”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특별하게 보호해 주세요!”
  • 관리자
  • 승인 2010.06.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멸종위기종 서식지, 철새이동 중간 기착지 등 18개소 신규 지정 -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엄홍우)은 2009년에 실시한 자연자원조사와 연구, 모니터링을 통하여 중요 생물 서식지로 확인된 13개 공원 18개소를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로 지정하여 집중 관리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 2007년부터 시행한 제도로서 멸종위기종 서식지, 고산 습지 등 중요 자연자원의 훼손을 막기 위해 특별히 관리하는 지역.
이번에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로 지정된 곳은 습지 4개소, 야생동물 서식지 4개소, 멸종위기식물 군락지 8개소, 계곡 2개소 등 18개소이며, 이미 지정・관리하고 있는 것까지 포함하면 총 19개 공원 86개소이다.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로 지정되면 자연공원법에 의거 일반인 출입이 금지되며, 보호시설 설치와 주기적인 생태계 변화관찰 등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관리가 뒤 따르게 된다.
이번에 보호구로 지정된 다도해 흑산도 배낭기미 습지는 우리나라 철새 이동경로의 중요한 중간 경유지로서 멸종위기종 Ⅰ급인 흰꼬리수리를 포함하여 170여종의 다양한 조류가 관찰되는 지역이다.
내장산 입암산성 습지는 계곡상류의 분지지역에 형성된 산지 습지로서의 생태적 특징이 인정되어 보호가 필요한 지역이고, 월출산 도갑습지와 다도해 부황리 습지는 작은 규모지만 황조롱이, 끈끈이 주걱 등 멸종위기종과 희귀 습지식물이 서식하는 지역이다.
계룡산 이끼도롱뇽은 그동안 아메리카 대륙과 유럽 일부 지역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2005년에 우리나라에서도 발견되어 생물지리학계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종으로 이들 서식지도 보호구로 지정되었다. 이밖에 경주 둑중개(멸종위기종 2급), 오대산 산양(멸종위기종 1급) 서식지 등도 포함되었다.
또한 멸종위기식물이 집단으로 서식하는 지역도 보호구로 지정되었는데, 덕유산 광릉요강꽃, 지리산과 주왕산의 가시오갈피, 오대산 산작약, 월악산 왕제비꽃, 변산반도 미선나무 군락지 등이다.
□ 공단 신용석 자원보전처장은 “국립공원 특별보호구는 국가생물자원 보존을 위한 중요한 정책으로서 우리나라 고유생물종의 멸종을 막고 나아가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것이므로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 02-436-8000
구독신청 : 02-491-5253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