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조잔디 및 탄성포장재 유해물질 관리 지속적 강화
인조잔디 및 탄성포장재 유해물질 관리 지속적 강화
  • 관리자
  • 승인 2011.01.2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 인조잔디 유해물질 위해성평가 결과 발표 -


환경부는 학교운동장, 체육시설 등에 인조잔디 포설, 탄성포장재를 소재로 한 트랙의 시공사례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이들 시설에 대해 유해물질 실태조사(‘09) 및 위해성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였다.
금번 위해성평가의 대상시설로는 서울·경기도 소재 학교(50개소), 체육시설(3개소) 등 총 53개소이며, 납, 크롬, 아연 등 중금속류,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휘발성유기화합물류(VOCs), 프탈레이트 가소제 등 21종을 대상물질로 평가하였고,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 대상시설(53개소) : 초등학교(27개), 중·고등학교(23개) 및 공원(3개)의 구성요소별 시제품
※ 대상물질(21종) : VOCs 중 벤젠, PAHs(8종) 등 발암성물질 9종, 납(Pb), 크롬(Cr), 카드뮴(Cd), 수은(Hg), 아연(Zn) 등 중금속류(5종), 톨루엔(Toluene), 에틸벤젠(Ethylbenzene), 자일렌(xylene), 폼알데하이드(Formaldehyde) 등 VOCs(4종), 프탈레이트 가소제(DEHP, BBzP, DnBP)(3종) 등 비발암성물질 12종

평균 노출 시나리오에 의한 위해성 평가 결과, 발암성물질인 벤젠(Benzene),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 9종의 초과발암위해도는 10-7~10-6 이하, 비발암성물질 12종의 비발암독성위험값도 0.1 이하의 낮은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초과발암위해도로는 독성역치가 없는 환경유해인자에 평생 노출되었을 때 발암위해성이 우려되는 확률(예: 10-5: 10만명 당 1명에서 발암가능성이 있는 경우)이며, 노출량을 발암잠재력으로 곱하여 산출하고, 10-6~10-4을 초과하면 발암위해가 우려되는 수준으로 판단된다.
비발암독성위험값은 독성역치가 있는 환경유해인자에 대한 인체 노출 수준을 동일 노출 기간의 최대허용노출량(RfD 또는 TDI)으로 나눈 값으로 1.0 이상이면 비발암 위해가 우려되는 수준으로 판단된다.
평가결과, 전반적으로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나, 인조잔디 설치시 활성가류제※로 필수 사용되는 산화아연(ZnO)의 경우, 고무칩 등 인조잔디운동장 구성 제품에서 최대 수천 ppm이 검출되므로 규제 없이 과량 사용될 경우 위해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아연은 현재 유해물질 함유 인증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으나, 대상 시설 구성 제품 중 아연으로 인한 위해 영향을 예방할 필요가 있다.

※ 활성가류제로는 아연 등 중금속을 사용하여 고무 등을 탄성물질로 변화시키는 화학반응 등이 쉽게 일어나도록 만드는 물질로서 앞으로 인조잔디 포설 및 탄성포장재를 소재로한 트랙 시공이 계속될 것에 대비하여, 환경부 및 관련부처(교육과학기술부, 문화체육관광부, 지식경제부, 조달청 등)에서는 금번 위해성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인조잔디 포설 및 탄성포장재 시공시 필요한 관리방안을 마련하여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지식경제부(기술표준원)에서는 높게 검출된 아연(Zn)과 관련하여, 현재는 아연에 대한 기준은 없으나 필요시 아연에 대한 기준 마련과 산화아연을 산화철로 대체하는 방안마련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인조잔디에 사용되는 충전재(고무분말 등)에 대한 한국산업표준(KS) 제정을 완료('10.10.29)하였으며, 탄성포장재에 대한 한국산업표준(KS) 제정을 추진('11.2.28 고시예정) 중에 있다. 다만, 잔디파일은 장기 성능검사를 위해 KS고시 추진을 1년 유예했다.
환경부에서는 인조잔디 운동장 도입 이후 최근 교체시기(내구연한 7~8년)가 임박하였으므로, 향후 인조잔디 교체 주기에 따른 적정 처리를 위해 폐기 인조 잔디 최적처리방법 연구 추진 및 처리방안 마련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교육과학기술부, 문화체육관광부, 조달청에서는 일부 인필용칩 제품에서 제조 공정시 납(Pb)이 함유되고 있어, 학교 운동장 시공 후의 제품 모니터링 등 관리·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금번 2개년에 걸친 인조잔디 및 탄성포장재에 대한 위해성 평가 결과를 통해, 시공단계에서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에서 유해물질로부터 어린이 등 시설 이용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