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든 정유사의 휘발유 ․ 경유의 환경품질“별(★)이 다섯개”
국내 모든 정유사의 휘발유 ․ 경유의 환경품질“별(★)이 다섯개”
  • 관리자
  • 승인 2011.01.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동차연료 환경품질 평가결과, 국내 모든 정유사의 경유와 휘발유가 국제 최고기준 수준인 별(★) 5개 등급으로 평가◇ 환경품질등급제 시행에 따라, 우수한 품질의 자동차 연료가 공급되어 미세먼지 등 수도권 대기오염 개선에 기여


환경부는 2010년도 하반기 수도권지역에 공급된 자동차연료(경유, 휘발유)의 정유사별 환경품질을 평가한 결과, 국내 모든 정유사(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OIL)의 경유와 휘발유 환경품질등급을 국제 최고기준 수준인 별(★) 5개 등급으로 평가하였으며, 경유는 '06년 하반기부터 ★5개 등급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고, 휘발유는 '09년 상반기에 이어 이번에 모든 정유사가 ★5개 등급으로 평가받았다고 밝혔다.
항목별 환경품질등급 분석․평가결과에 의하면, 황 성분은 경유와 휘발유 모두 ★5개 등급으로 평가되었으며, 휘발유의 벤젠․방향족화합물은 ★5, 증기압 ★4, 올레핀 ★2~3, 90%유출온도 ★3~4로 평가되었고, 경유는 밀도․세탄지수가 ★5, 방향족화합물 ★3, 다고리방향족․윤활성은 ★4~5로 평가되었다.
모든 정유사 자동차연료의 성분별 평균함량을 대기환경보전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제조기준과 비교하면, 황 함량은 기준(10ppm) 대비 경유는 50%(5ppm), 휘발유는 45%(4.5ppm)수준 만이 함유된 좋은 품질로 공급되었으며, 휘발유의 경우 벤젠은 57%, 방향족화합물 63%, 올레핀함량 75% 수준으로, 경유는 방향족화합물이 70%, 다고리방향족 32%, 윤활성 72% 수준에서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품질등급 공개제도는 수도권에 공급되는 자동차연료의 환경품질등급을 공개하여 소비자가 친환경연료를 선택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정유사는 자발적으로 연료의 환경품질을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제도이며,동 제도를 2006년에 도입한 이래 고품질의 자동차연료가 공급됨으로써 미세먼지 저감 등 수도권 대기질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경유와 휘발유의 황함유량 제조기준은 10ppm임에도 불구하고, 정유사에서 자발적으로 황함량이 4~5ppm인 고품질의 자동차연료를 공급
연료별로 품질을 평가하는 성분은 휘발유의 경우, 황․방향족화합물․벤젠․증기압․올레핀․90%유출온도, 경유는 황․윤활성․밀도․다고리방향족․방향족화합물․세탄지수로써 연료별로 각각 6개 항목씩을 평가하고 있다.
황 성분은 자동차 후처리장치의 내구성 및 정화율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성분으로, 연료 중 함량이 낮아지면 배출가스의 HC, CO, NOX의 배출을 감소시킬 수 있다.
휘발유에 포함된 방향족화합물과 벤젠은 발암물질이며 함량 감소에 따라 배출가스 중 벤젠과 이산화탄소의 배출을 감소시킬 수 있으며,증기압을 낮추면 배출가스 중 HC, CO가 감소되며, 올레핀은 오존형성물질 및 유해물질 배출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90%유출온도를 낮추면 HC 및 미량유해물질 배출을 감소시킬 수 있다.
또한, 경유에 포함된 다고리방향족이 감소하면 PM․NOx․PAH(복합원형 방향족 탄화수소) 배출량이 감소화고, 방향족화합물의 감소로 PM․다고리방향족화합물․NOx 배출량이 감소될 수 있다
한편,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와 자동차업계 및 연료업계가 공동으로 자동차부문의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기 위한 연구사업인 한국형 “오토-오일 프로그램”을 금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하여 '11년부터 '15년까지 5년간 추진하게 될 연구과제로드맵을 마련하였으며, 지난 1월 13일에는 환경부와 관련업계가 자발적 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