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최대 난개발‘송추마을’계곡보호 위해 이전한다
북한산 최대 난개발‘송추마을’계곡보호 위해 이전한다
  • 관리자
  • 승인 2011.08.2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70년대 이후 서울시민의 대표적인 교외 유원지로 활성화되면서 계곡수 오염과 산사태 등 안전 우려
- 2013년까지 53가구 143동, 365억 원 들여 공원입구로 이전

환경부(장관 유영숙)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엄홍우)은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울대리 북한산국립공원 송추계곡 주변에 밀집한 상가와 주택 53가구를 공원입구에 이주단지를 조성하여 이주 시킨다고 밝혔다.
송추계곡 주변에는 53가구 143동의 음식점과 주택이 밀집해 있는데 계곡 내에 좌판을 설치하고 영업을 하고 있어 계곡수 오염이 염려되고, 이들 음식점을 이용하려는 차량과 탐방객이 뒤엉키는 혼잡이 문제되어 왔다.
특히, 1998년 여름에는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21명이 숨지는 재난사고가 있었는데 최근 들어 국지성 호우가 자주 발생함에 따라 주민과 탐방객의 안전이 우려되어 왔다.
이주단지는 계곡 입구에 50,500㎡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공단은 지난 7월에 국토해양부의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에 본 사업을 반영하는 등 본격적인 이주절차에 착수하였다.
이주사업은 2013년에 마무리될 예정이며 보상비 205억 원과 이주단지 조성비 160억 원 등 총 36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게 된다.
송추계곡은 북한산국립공원을 대표하는 계곡 중 하나로 송추입구에서 오봉능선까지 약 5km에 달하는데 1963년 서울 교외선 철도가 개통되면서 수영장․음식점․숙박시설 등이 들어섰고 서울시민들이 많이 찾는 대표적인 유원지로 활성화되었다.
1983년에 북한산과 도봉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국립공원에 포함되었으나 즐비하게 늘어선 음식점들이 계곡을 독점하고 영업장소로 활용하고 있어 이를 단속하려는 공단 직원과 매년 실랑이를 벌여왔다.
국립공원관리공단 박기연 공원시설부장은 “작년에 마무리된 북한산성계곡 북한동 마을에 이어 송추계곡 음식점의 이주가 완료되면 북한산국립공원의 음식점 밀집촌은 모두 이전되는 것”이라며, “서울시민의 녹색허파 역할을 하고 있는 북한산국립공원 보호를 위한 주민들의 협조에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02-496-5588

envinews@hanmail.net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