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및 공장 등 넓은 공간에서 발생될 수 있는 불산 가스 검출 측정 방법 개발
야외 및 공장 등 넓은 공간에서 발생될 수 있는 불산 가스 검출 측정 방법 개발
  • 관리자
  • 승인 2013.04.1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우효섭, 줄임말: 건설연)은 대규모 화재에서 발생되는 유독가스 측정 및 넓은 공간에서 누출될 수 있는 다양한 독성가스를 측정할 수 있는 ‘불산 가스 검출 측정법’을 개발하였다. 불산 가스 검출측정법은 대규모 화재에서 발생되는 가스의 측정을 위하여 개발되었으며, 화재에서 발생되는 가스의 측정기술은 넓은 공간에서 발생되는 독성가스의 검출 및 총량분석이 가능하며, 작업장에서 발생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의 검출도 가능하다.
2012년 9월 27일에 구미에서 플루오린화수소(HF, Hydrogen Fluoride)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 결과 작업자 5명이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 플루오린화수소는 본래 무색의 기체로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공기에 포함된 수분과 혼합된 플루오린화수소산(Hydrofluoric acid)은 “불산”이라고 불리는 화학물질이다. 불산 에어로졸이 빛에 산란이 되면서 뿌연 연기처럼 보인다.
또 2013년 1월 28일에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생산 11라인 불산 저장탱크(500ℓ) 밸브관 교체 작업 중 불화수소 희석액(불산)이 누출돼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 과정에서 불산을 공급해주는 배관 하부의 밸브가 녹아내리며 불산이 액체 상태로 누출됐고, 작업자들은 증발된 불산 가스에 장시간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불산은 누출되더라고 색깔과 냄새가 없기 때문에 작업인부들이 장시간 노출 될 가능성은 더욱 높아지고 초기에 불산 누출에 대한 조치를 취하기 어렵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화재로부터 발생될 수 있는 독성가스 및 작업장에서 누출될 수 있는 독성가스에 대한 분석을 위해 분석 가스셀(정량분석을 위한 측정장치)을 개발하여 불산 가스, 염산가스, 청산가스, 브롬화수소가스, 아황산가스, 질산가스,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에 대한 농도 별 교정 작업을 수행하였으며, 농도 및 온도에 따른 공장 등 넓은 공간의 독성가스 측정법을 개발하였다.
최근 주로 반도체 부품 제조공장에서 불산 가스가 누출로 인명피해가 발생되고 있다. 본 측정방법은 작업장에 누출된 가스에 대해 누출 공간 전체를 대상으로 불산 가스, 염산가스, 청산가스, 브롬화수소가스 등 다중가스의 검출이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된 불산 가스 검출방법은 작업장에서 누출될 수 있는 독성가스에 대해 작업인부들이 초기 대처 할 수 있도록 해 줌으로써 작업장의 안전관리 등에 유용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개발된 검출 측정법은 작업장 등의 경보기에도 활용될 수 있다. 이 불산 검출 방법은 해당 화학종을 단순히 검지하는 분석방법과 달리 반드시 특성 적외선스펙트럼(주어진 물질의 각 파장의 적외선에 대한 투과율을 나타내는 스펙트럼)의 흡수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경보기의 오작동을 원천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함>

환경공업신문사/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