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야영장 푸드뱅크로 음식물쓰레기 줄이고 나누는 친환경적 야영문화 확산
국립공원야영장 푸드뱅크로 음식물쓰레기 줄이고 나누는 친환경적 야영문화 확산
  • 관리자
  • 승인 2013.07.2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공원야영장에 음식 상하지 않도록 냉장고 설치하고, 야영객 간 남는 음식재료 교환해서 음식물쓰레기 감소효과-

최근 야영 인구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친환경 야영문화 확산을 위해 음식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야영장 푸드뱅크를 확대 운영한다.
공단은 7월부터 국립공원 야영장 42개 중 16개 야영장에서 푸드뱅크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는 작년보다 4개가 늘어난 것이다.

※푸드뱅크 운영 야영장: 지리산 달궁, 설악산 설악동, 치악산 금대, 덕유산 덕유대, 태안해안 학암포, 월악산 송계·닷돈재, 가야산 백운동, 소백산 삼가·남천, 내장산 내장·가인, 다도해해상 관매도, 지리산 백무동, 오대산 소금강, 주왕산 상의 야영장

국립공원 야영장 푸드뱅크는 여름철 더운 날씨에 상하기 쉬운 음식재료를 신선하게 보관해주고 여유분의 음식재료를 기부받아 소외계층에 전달하는 방식인데 상하거나 남아서 버리는 음식쓰레기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공단이 작년에 지리산 뱀사골야영장 등 12개 야영장에서 푸드뱅크를 처음 실시한 결과 음식물 쓰레기가 29%(187톤⟹133톤)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푸드뱅크 운영을 위해 고기나 과일, 채소 등 여름철에 쉽게 변질되는 음식물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야영장별로 냉장고를 설치하고 이와는 별도로 기부함을 설치해두었다.
냉장고는 2대씩 설치했는데 1대는 음식물이 상하지 않도록 보관(본인이 먹을 음식 보관용)하고 다른 1대는 고기나 야채류 등 남는 식품을 야영객 간에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용도(남는 음식재료 교환용)이다.
기부함에는 통조림이나 라면, 쌀과 같이 상할 염려가 없는 식품을 넣을 수 있는데, 이렇게 해서 모아진 식품은 국립공원사무소가 인근 지역의 푸드뱅크 운영단체에 전달하게 된다.
한편, 국립공원 야영장 이용인원은 2010년 28만 3,000명, 2011년 34만 2,000명, 2012년 46만 2,000명으로 가파른 증가추세를 기록하고 있어 공단이 전면적으로 푸드뱅크를 도입할 경우 친환경적인 야영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사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함>


환경공업신문사/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