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타트, “눈부신 조명은 이제 그만!”
그린스타트, “눈부신 조명은 이제 그만!”
  • 관리자
  • 승인 2013.10.0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남역․인천․수원 등 장식․광고 조명 밝기 기준치 최고 270배 초과 ◇ 그린스타트, 빛 공해 줄이는 ‘그린라이트’ 캠페인 전개 ◇ 전국적 캠페인 동참 시 연간 68백만kWh 전기 절약 가능 ◇ 여성, 환경, 소비자, 사회 단체 등 44개 참여 단체와 캠페인 공동 진행

그린스타트 전국네트워크가 국민의 건강을 해치는 빛공해 방지와 에너지절약을 위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고 2일(수) 을지로 페럼타워 기자회견장에서 발표했다.
그린스타트는 경희대학교 건축공학과(김정태 교수, 미래창조과학부 지정 지속가능건강건축연구센터 소장)에 의뢰해 2013년 8월 1일부터 9월 24일까지 서울, 인천, 수원 등 수도권 지역 18곳의 전광판 등 장식조명, 광고조명의 밝기인 휘도 검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서울 수유리지역과 사당, 강남역, 광화문, 인천지역, 수원지역의 장식조명 및 광고조명의 밝기가 기준치의 약 2배에서 최고 270배까지 밝은 것으로 파악됐다.
조명공해가 가장 심한 곳은 강남역으로 기준 최대휘도인 300cd/㎡ 보다 약 270배 밝은 81,080cd/㎡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수원 인계동 장식조명의 측 정 최대 휘도는 59,040cd/㎡으로 기준치 대비 약 196배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부평동 장식조명의 경우 역시 42,340cd/㎡으로 기준치 대비 약 141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판 등 광고조명의 경우도 수원 인계동 전광판이 기준 대비 약 17배(16,990cd/㎡), 인천 부평역 약 15배(15,510cd/㎡), 서울 강남 4.6배(6,906 cd/㎡), 광화문 2.5배(3,614cd/㎡)로 각각 조사돼 현행 법 기준을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법이 만들어져 신축의 경우 법의 적용을 받으나 기존의 시설물의 경 우 5년간 유예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 시정을 안 하고 있는 경우로 볼 수 있다. 이에 따라 광고조명, 장식조명을 규제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조속히 ‘조명 환경관리구역’을 지정해야 한다는 것이 그린스타트의 입장이다.
인공조명에 의한 빛 공해 방지법에 따르면 인공조명 휘도, 조도를 과도하게 올릴 경우 국민의 건강까지 영향을 미치게 된다. 또한 과도한 인공조명은 과 도한 전기사용으로 전력낭비와 CO2 발생을 유발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상업지구의 불필요한 간판 소등이 전국적으로 확대될 경우 연간 약 6천8백만 kWh의 전력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그린스타트는 빛 공해 인공조명 실태를 조사하고 휘도를 줄이고 소등을 유도하는 등 기준에 맞는 조명을 하도록 그린라이트 캠페인을 범국민 적으로 전개하여 국민의 건강과 에너지절약, CO2절감을 하려한다.
그린스타트 전국네트워크는 여성, 환경, 소비자, 사회 단체 등 44개의 참여 단체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주․야간 장식, 광고, 간판 조명 끄기 등 그린라 이트 공동캠페인을 추진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조속한 조례제정을 촉구하고 용도지역별 구역지정을 지정하여 과도한 조명사용을 억제하여 에너지절약 및 CO2 저감을 할 수 있도록 제언한다. 또한 광고, 장식 조명을 설치하는 단체 또는 개인은 국제, 국내 기준에 맞는 조명을 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그린 스타트는 그린리더를 활용한 상업지역 온실가스를 진단 및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함>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