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롬환경과학포럼(BSEF) 미디어 간담회 개최
브롬환경과학포럼(BSEF) 미디어 간담회 개최
  • 관리자
  • 승인 2013.11.0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기업, 유럽시장 진입을 위한 난연제 사용 준비 시급-

n 난연제 사용으로 인해 얻는 생존 가능성 증가는 그 어떤 가치보다 우선시 되어야…
n RoHS2 규제물질 확정부터 시행까지 2년 6개월 정도 소요


화재 발생시 전자제품 및 가구의 연소를 지연시키는 화학물질(이하 난연제) 중 하나인 브롬의 과학적 이해를 넓히기 위한 미디어 간담회가 지난 10월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로버트 캠벨(Robert Campbell) 브롬과학환경포럼(BSEF, Bromine Science and Environmental Forum) 회장, 로리 맥라렌(Lawrie McLaren) 버슨 마스텔러 브뤼셀(Burson-Marsteller Brussels) 대표, 카렌 매신(Karen Massin) 버슨 마스텔러 브뤼셀 부사장이 방한해 이루어졌다.

캠벨 회장은 “난연제가 가진 발화 지연 효과로 화재 시 상당한 대피시간 연장이 가능하므로 이로 인해 얻는 생존 가능성 증가의 가치는 그 어떤 경제적 가치보다 우선한다”고 말하며 “특히 핸드폰, TV, 컴퓨터 등의 플라스틱 제품과 커튼, 쇼파 등 섬유 제품, 가구 제품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브롬계 난연제는 재활용 시에도 그 난연 성분이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에 기타 난연제에 비해 그만큼 경제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캠벨 회장은 브롬의 환경적인 측면에 대해서도 “주요 브롬계 난연제의 위험요소가 이미 충분히 알려져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완전한 정보를 가지고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렌 부사장은 최근 유럽 시장에서 채택하고 있는 RoHS2 (유해물질사용제한지침2)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빠른 조치를 당부했다. 그는 “유럽의 규제물질 확정 이후 시행까지 보통 2년 6개월 정도가 소요되며, 수출 제품에 이를 적용하기까지는 이 기간이 결코 길지 않을 것”이라며 “무리 없는 유럽 시장 진입을 위해 한국 기업들의 난연제 사용 준비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1997년 10월 결성된 브롬과학환경포럼(BSEF)은 Albemarle Corporation, Dead Sea Bromine Group(現 ICL Industrial Products), Great Lakes Chemical Corporation(現 Chemtura), Tosoh Corporation의 회원사가 브롬제품의 과학적 이해를 넓히기 위해 결성하였으며 브롬제품업계의 국제적 대변자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공업신문사/월간환경21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