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1.0 가솔린, 배출가스 부품 자발적 결함 시정
스파크 1.0 가솔린, 배출가스 부품 자발적 결함 시정
  • 관리자
  • 승인 2014.07.2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주), 2013년 5월 6일부터 2014일 5월 21일 생산된 ‘스파크 1.0 가솔린’ 1만 10대, PCV 밸브 부품 무상 교체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자동차 제조사 한국지엠(주)가 ‘스파크 1.0 가솔린’ 배출가스 관련 부품인 ‘포지티브 크랭크케이스 벤틸레이션(이하 PCV)’ 밸브의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결함시정(리콜)을 25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 PCV(Positive Crankcase Ventilation) 밸브 : 엔진 연소로 발생한 블로바이가스를 흡기로 환원되도록 제어할 수 있도록 장착된 밸브
이에, 한국지엠(주)는 2013년 5월 6일부터 2014년 5월 21일까지 생산된 ‘스파크 1.0 가솔린’차량 1만 10대의 PCV 밸브 내에 장착된 핀틀을 플라스틱에서 스틸 재질 부품으로 무상 교체할 계획이다.
※ 핀틀 : PCV 밸브의 개폐 역할을 하는 침모양의 부품
해당 자동차의 소유자는 25일부터 한국지엠(주)의 애프터서비스(A/S) 네트워크에서 PCV 밸브 점검 및 교체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한국지엠(주) 고객센터(080-3000-5000)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지엠(주)는 2012년 3월부터 양산한 북미 수출용 ‘스파크 1.2 가솔린’ 차량에서 PCV 밸브 내부 부품인 핀틀의 마모가 진행되어 엔진오일이 연소실 내로 유입되는 현상을 지난 6월에 확인했다.
이에 따라, 같은 부품을 사용하여 생산한 '스파크 1.0 가솔린‘ 차량에 대해서 이번에 자발적 결함시정을 추진한 것이다.
PCV 밸브 부품이 마모되어 엔진오일이 연소실 내로 유입될 경우, 연료와 함께 연소돼 미세먼지가 대기 중으로 방출하는 흰색연기(백연) 문제를 일으키고 엔진오일도 소모된다.
한편, PCV 밸브 내부 부품내 마모성 개선을 위한 결함시정은 지난 3월부터 실시 중인 기아자동차(주)의 레이 1.0 가솔린, 모닝 1.0 가솔린 등 4차종 20만여 대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