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본격 추진
환경부,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본격 추진
  • 관리자
  • 승인 2015.04.0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 위한 신산업 육성, 청주․아산 등 5곳 추가 선정홍천 시범사업, 연말까지 주요시설 설치완료 추진
환경부가 정부의 핵심 개혁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5곳을 추가로 선정하고 현재 추진 중인 홍천 시범사업은 연말까지 주요시설의 설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정부의 핵심 개혁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5곳을 추가로 선정하고 현재 추진 중인 홍천 시범사업은 연말까지 주요시설의 설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정부의 핵심 개혁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5곳을 추가로 선정하고 현재 추진 중인 홍천 시범사업은 연말까지 주요시설의 설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은 전국 6곳으로 확산되고 홍천 사업의 경우 조기 성과창출이 기대되는 등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환경부의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정부 핵심 개혁과제로 소각장, 가축분뇨처리장과 같은 혐오·기피시설을 활용하여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주민소득을 창출함으로써 환경-에너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사업이다.

올해 신규 사업예정지로 선정된 5곳은 충북 청주시(신대동), 충남 아산시(배미동/수장리), 경북 경주시(천군동)와 영천시(도남동), 경남 양산시(화제리)이다.

이번 선정과정에는 전국 14개 지자체가 사업에 응모했고 민간 전문가 위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지 실사, 주민면담 등 까다로운 심사절차를 거쳤다.

특히, 심사위원단과 마을주민 간의 면담을 통해 주민의 기피·혐오시설을 ‘돈이 되는 시설’로 바라보고 있는지, 직접적인 사업비 투자의 의지가 있는지 등이 이번 선정에 결정적 영향을 주었다.

이번에 선정된 5곳의 지자체에 대해서는 사업계획 보완을 위한 연구사업비(국비 6,000만 원/개소)가 1차적으로 지원되며, 내년 초 최종 사업계획서를 평가하여 본사업비(국비 26억 원/개소)의 지원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번에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선정된 사업지는 모두 환경기초시설(소각·매립·가축분뇨 등)을 기반으로 각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사업계획을 제시하고 있다.

청주시는 음폐수 및 하수슬러지 바이오가스화 시설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24,100㎥/일)중 미활용 가스(8,300㎥/일)를 도시가스로 정제·공급하고 유휴 부지를 활용하여 태양광발전(66㎾)도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 생활환경이 개선되고, 난방비 절감, 전기판매 등으로 연간 8,300만 원의 주민수익 창출이 기대된다.

아산시는 소각장 여유용량을 활용하여 인근 예산군과 홍성군에서 생활쓰레기를 반입하고 소각여열 발전기(500㎾)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이용하여 지역주민이 직접 사회적 기업을 설립해 온천휴양도시 성격에 적합한 세탁공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소각장 인근에 위치한 가축분뇨 바이오가스화시설에서 발생하는 발전폐열을 마을주민이 설립한 영농법인 (주)신창에서 운영할 예정인 유리온실에 공급하여 곤충사육과 파프리카 재배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직접적인 주민수익만 연간 2억 8,900만 원이 예상되고, 이미 설치·운영중인 곤충생태원, 전망타워(소각장 굴뚝)과 연계한 관광사업 수익모델도 기대된다.

경주시는 소각장 폐열, 매립장 부지 및 주민기금을 활용하여 오토캠핑장과 태양광발전사업(300㎾)을 추진할 계획으로 연간 2억 1,400만 원의 주민 수익이 예상된다.

특히, 이 지역은 소각·매립장 운영에 따라 적립된 주민지원기금(100억 원)을 적절히 활용할 경우 주변 관광지(보문단지 등)와 연계한 추가적인 사업 발굴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천시는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 병합 바이오가스화시설, 하수처리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발전폐열은 인근 시설재배농가에 공급하고 처리잔재물(슬러지 등)은 마을주민이 운영할 예정인 퇴비공장에 제공할 계획으로 연간 1억 8,500만 원의 주민수익이 예상된다.

이 지역은 각종 환경기초시설에 도축장까지 밀집된 지역이고 그간 법률에서 정한 주민지원 대상시설이 없어 지원이 미미했다. 이번 친환경에너지타운 선정을 계기로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지원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산시는 마을의 축산농가(흙마음영농조합)가 직접 운영 중인 가축분뇨 바이오가스화시설의 발전폐열과 물거름(액비)를 인근 딸기시설재배농가 등에 공급하고 발전폐열을 활용한 족욕장 등 주민복지와 수익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2억 6,700만 원의 주민수익이 예상되며, 경종농가와 축산농가가 상생하는 경축(耕畜) 순환농법의 모델개발이 기대된다.

유승광 환경부 폐자원에너지과 과장은 “대통령이 강조하듯 친환경에너지타운은 기후변화 대응을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회로 활용하는 것“이라며 ”홍천 시범사업의 경우 완공도 되기 전에 13가구(57→70)가 늘어나는 등 냄새나고 소외됐던 소매곡리 마을에 생기가 돌고 있고 이번 5곳의 추가 선정을 계기로 폐기물이 에너지가 되고 경제를 살리는 세상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힘을 쓰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