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에너지 신산업,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추진 본격화 !
대표 에너지 신산업,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추진 본격화 !
  • 관리자
  • 승인 2015.09.1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주)' 출범, 국내 최초 기술, 환경,

관광이 조화된 우수 사업(Biz)모델 창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최수일 울릉군수, 조환익 한전사장 등 관계자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의 첫 사업인 울릉도의 본격 추진을 위해 특수목적법인(SPC)인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주)의 창립기념식을 열었다.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은 기존 디젤발전 중심의 전력공급체계를 아이씨티(ICT(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가 융합된 신재생발전원(태양광, 풍력, 소수력, 지열 및 연료전지)으로 대체하는 사업으로, 이를 위해 한국전력, 경상북도, 울릉군, 엘지씨엔에스(LG CNS), 도화 엔지니어링 등이 출자해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주)를 설립했으며, 총사업비 3,902억 원을 투자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정부 24개 핵심 개혁과제로 추진된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이행계획’의 후속 조치로,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을 최초 울릉도에 적용한 가시적 성과의 하나이다.
울릉도는 10월 사업 착공을 시작으로 ‘18년 1단계 사업, ’21년 2단계 사업 준공을 거쳐 신재생에너지와 섬 지역의 청정 이미지를 부각하는 관광.레저산업 등을 융합한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으로 조성한다.
2017년까지 울릉도 전체전력의 3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1단계 사업을 통해 태양광, 풍력, 소수력 발전설비와 에너지저장장치(ESS)/에너지관리시스템(EMS)을 도입하고, 신재생에너지 100%공급을 위해 지열발전소 등을 도입하는 2단계 사업으로 추진한다.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축사에서 “최근 에너지 신산업에 대한 민간의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으며,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의지도 어느 때보다 크다”라고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사업모델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매우 유망한 신산업 분야라고 평가했다.
또한,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을 다른 섬으로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에 있는 만큼, 금번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주)'의 출범은 그 의미가 크며, 첫 사업인 울릉도의 사업성과를 조기 가시화해 에너지 신산업 모델 확산의 성공사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 도서 지역의 전력생산 비용이 육지보다 매우 높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은 개도국 등에서도 관심이 많은 신산업 분야이며, 최근 기후변화에 대한 세계적 관심이 높은 추세를 반영해 녹색기후기금(GCF) 등 국제기금과 연계한 협력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는 최적의 사업모델로 평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국내 대.중소기업들이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의 사업실적을 확보할 경우, 해외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뿐만 아니라 에너지 분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도서 지역에서 사용 중인 디젤발전을 신재생에너지원으로 대체해 국가 차의 온실가스 감축, 친환경 이미지 향상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36-50 동일빌딩 409호
  • 대표전화 : 02-436-8000, 491-5253
  • 팩스 : 02-496-5588, 432-80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광재
  • 명칭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envinews)
  • 제호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 등록번호 : 서울 다 06504
  • 등록일 : 1989-01-24
  • 발행·편집인 : 이광재
  •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환경공업신문,엔비뉴스,환경뉴스,envinews,월간환경21.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vinews.co.kr
ND소프트